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7개 신학대 40개 단체 시국 선언
신학생시국연석회의 결성, 거리 예배와 집회 등 활동 예정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6.10.28 18:01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감리교신학대학교·서울신학대학교·성공회대학교·연세대학교·장로회신학대학교·총신대학교·한신대학교와 에큐메니컬 등 7개 대학 40개 단체가 '신학생시국연석회의(연석회의)'를 결성하고 최순실 사태에 대해 시국 선언을 했다.

각 학교 학생회와 동아리 등으로 이루어진 연석회의는 "최순실이라는 귀신만 제거하면 박근혜라는 여종이 다시 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이 체제 자체에 귀신이 들려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대기업과 정부 고위 관계자가 결탁해 호사스런 생활을 누리는 동안, 어떤 국민은 물에 빠져 죽고 어떤 국민은 물대포에 맞아 죽는 게 오늘 한국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하나님께서 함께하실 거라는 믿음에 기대어 불의한 정권, 불의한 체제에 맞서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연석회의는 이번 시국 선언을 시작으로, 조만간 신학생들이 주관하는 거리 예배와 민중총궐기 참여 등 집회와 시위, 예배 형태로 구체적 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연석회의 시국 선언문 전문.

신학생시국연석회의 시국 선언문

너는 네 자식들을 몰렉에게 희생 제물로 바치면 안 된다. 그렇게 하는 것은 네 하나님의 이름을 더럽게 하는 일이다. 나는 주다. (레위기 18장 21절)

1세기의 일이다. 바울 일행이 빌립보에서 루디아를 만나던 그때 귀신 들려 영험한 능력으로 점을 치는 여종을 마주친 일이 있었다. 그녀는 바울의 일행을 따라오면서 큰 소리로 "이 사람들은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종들인데, 여러분에게 구원의 길을 전하고 있다" 하고 외쳤다. 이 일이 며칠 내내 계속 이어지자 바울은 귀찮은 나머지 그 여자에게 붙어 있던 귀신을 간단하게 쫓아내 버린다. 문제는 이 다음부터 시작된다. 여자에게 붙어 있던 귀신이 사라지자 돈벌이 수단이 사라져 화가 난 여종의 소유자들과 주민들이 바울과 실라를 매질하여 감옥에 가두었다. 바울과 실라는 결국 정당하게 감옥에서 풀려나는 것으로 이 이야기는 끝이 난다. 하지만 바울이 빌립보서에서 유독 겸손을 강조하는 데엔 이 일의 영향이 있지 않았을까? 귀신 들린 여종을 통해 돈을 버는 사회를 바라보지 않고 그 귀신만 쫓아내면 된다는 오만했던 과거 말이다.

2016년의 일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한 헌법기관의 결정이 사실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의사였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박근혜를 대의(代議) 권력으로 선출하였더니 최순실이라는 대의(襨毉) 권력이 국정을 농단하고 있었다. 그러나 여기에 정말 분노하는 사람을 찾기 힘든 듯하다. 특검이니 탄핵이니 하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그러하다. 그들은 최순실이라는 귀신만 제거하면 박근혜라는 여종이 다시 제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그러나 우리는 알고 있다. 이 체제 자체에 귀신이 들려 있다는 사실 말이다. 국정을 농단한 최순실 씨는 대기업들로부터 수백 억의 출연을 받아 자신의 재단을 세웠다고 한다. 서민 대중에겐 천문학적으로만 보이는 이 금액은 대기업들에겐 그리 어렵지 않은, 기도 응답이 빠른 헌금이었다. 대기업들은 헌금의 응답으로 세제 혜택, 규제 완화와 같은 축복을 받았다. 같은 시간 어떤 국민들은 물에 빠져 죽고, 어떤 국민은 물대포를 맞고 죽었다. 어느 한쪽이 헌금으로 인한 축복을 누리는 동안 어느 한쪽이 죽임을 당하는 체제를 우리는 인신 공양의 사교라고 부른다.

공화국은 이미 끝났다. 이제 신앙인에게 요구되는 것은 인신 공양 사교의 무당을 그 자리에서 끌어내고 신전을 폐하는 것이다. 이것이 우리에게 요구되는 하나님의 선교로의 참여이다. 따라서 우리 신학생들은 불의한 정권과 불의한 체제에 대하여 맞서고자 한다. 이것이 우리의 프락시스이다. 우리의 선언이 말뿐이 아닌 실천이 된다면 우리는 세상에서 환난을 당할 것이다. 그러나 믿음의 자매, 형제들이여 용기를 내자. 그리스도께서 세상을 이겼다. 사랑하는 자매, 형제들이여, 공중 권세 잡은 저들은 강해 보이고 우리는 스스로가 보기에도 메뚜기와 같이 초라하다. 하지만 두려워하거나 낙담하지 말자. 우리가 어디로 가든지, 우리의 주,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

[감리교신학대학교]

학부 총여학생회, 기독교교육학전공학생회, 종교철학전공학생회, 총대학원학생회, 총대학원여학생회, 예수더하기, 여성신학회WOM, 암하렛츠, 사람됨의신학연구회, 한반도예수운동회, 도시빈민선교회, 방송국예언자의소리V.O.P, 바실레이아신학연구회, 문화와신학학회, 감신IVF, 반디

[서울신학대학교]

약동하는서신인, 서신IVF

[성공회대학교]

신학전문대학원

[연세대학교]

신과대학 신학과 학생회

[장로회신학대학교]

신대원 신학과 학우회, 여학우회, 신대원 목연과 학우회, 여학우회, 하나님의 선교, 암하아레츠, 다톡, 은혜와 정의, 신학춘추기자단

[총신대학교]

총총걸음, CACC

[한신대학교]

학부 신학과 학생회, 신대원 학생회, 학부 민중신학회, 진보적신학연구학회, 신대원 민중신학회, 영성신학회, 학부 기독교교육학과 학생회

[에큐메니컬]

옥바라선교센터, 혁명기도원, 기독청년학생실천연대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목사들이여, 지금이 박근혜 정부 옹호할 때인가 목사들이여, 지금이 박근혜 정부 옹호할 때인가
line 종교계·대학생, 특검 도입에 한목소리 종교계·대학생, 특검 도입에 한목소리
line 유기성 목사, 최순실 사태에 "주님 바라보자" 유기성 목사, 최순실 사태에
line 음녀가 짐승을 타고 있다! 음녀가 짐승을 타고 있다!
line 눈먼 자들의 국가, 눈먼 자들의 교회 눈먼 자들의 국가, 눈먼 자들의 교회
line 함량 미달 대통령과 기독교인의 정치적 과제 함량 미달 대통령과 기독교인의 정치적 과제
line 한기총 "최순실 때문에 '개헌' 발목 잡혀" 한기총
line 최태민의 대한구국선교단, 주류 교단 목사 다수 참여 최태민의 대한구국선교단, 주류 교단 목사 다수 참여
line 대통령님, 하야를 결단해 주십시오 대통령님, 하야를 결단해 주십시오
line 박근혜 퇴진 외치는 신학생들 박근혜 퇴진 외치는 신학생들
line 최태민에 선 긋고 개헌 지지하는 보수 교계 최태민에 선 긋고 개헌 지지하는 보수 교계
line "최순실 도움받았다" 박 대통령 대국민 사과
line "개헌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용단을 지지한다"

추천기사

line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line "세월호 구조는 박근혜 정부 '쇼'였다"
line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