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연금재단 "지급률 조정 등 대안 마련하겠다"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2 12:11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매년 총회 때 뜨거운 논란이 됐던 연금재단(이사장 심태식 목사) 보고가 올해에는 무난하게 진행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103회 총회 셋째 날 9월 12일 오전, 연금재단이 보고에 나섰다.

연금재단은 한때 부실한 투자와 저조한 수익률로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2015년 100회 총회를 기점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그전까지만 해도 비전문가로 구성된 목사들이 직접 재단 돈을 굴리며 투자해 왔지만, 총회 결의에 따라 외부 전문 기관에 연금 운영을 맡겼다.

예장통합 목사들의 노후를 책임질 연금 총자산은 4468억 원에 이른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2016년 12월 31일 기준 3865억 2500만 원이던 총자산은, 2018년 7월 31일 기준 4468억 원으로 증가했다. 연금재단 전체 가입자는 1만 4632명이며, 매월 평균 수입은 32~33억 원이다. 월평균 지출액은 16~17억 원이다.

예장통합 연금재단은 국내 교단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지만, 몇몇 목사 총대는 불안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종만 목사(경기노회)는 "5~10년만 지나면 수급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 대안이 있느냐"고 물었다. 최성욱 목사(서울강남노회)는 "아직도 연금재단 이사회에 비전문가가 상당수 있다. 이사들에게 전권을 맡겼다가 잘못되면 무너지는 건 한순간이다. 총대들이 안전장치를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회의 사회를 보던 김태영 부총회장도 "우리가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게 연금이다. (연금재단 이사회가) 잘 좀 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김 부총회장 말에 총대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연금재단 이사장 심태식 목사는 연금 지급에 대한 불공정성이 가장 큰 문제라며 이를 바로잡겠다고 했다. 심 목사는 "어르신 목사 중 7000만 원을 내고 5억 넘게 타 가고 계신 분도 있다. 어떤 분은 1억 5000만 원 내고, 매달 300만 원씩 받고 있다. 지급률을 조정하는 등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연금재단 이사장 심태식 목사는 연금 지급률 조정 등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line [통합15] "총회 현장 집회·시위 막아 달라" [통합15]
line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line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할 수 없다"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line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교회는 하나님의 것"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line [통합8] 림형석 총회장 "'세습'보다 '대물림'이 적절한 표현" [통합8] 림형석 총회장
line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line [통합6] "성범죄 목회자 '자의 사직' 못하게 해야" [통합6]
line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line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동성애·이슬람 맞설 것"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line [통합2] 명성교회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 무시하고 총회 분열 획책" [통합2] 명성교회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1
  • 김선휘 2018-09-12 20:43:06

    이 기사는 기사입니까? 조롱 입니까? 목사들이 정말 하나님 다음으로 연금을 믿는 다구요? 신앙과 인격을 드러내시는 기사 이십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