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동성애·이슬람 맞설 것"
김태영 목사, 차주욱 장로 당선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0 19:44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동성애'와 '이슬람'에 맞서겠다고 다짐한 김태영 목사(백양로교회)와 차주욱 장로(명락교회)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103회 총회 부총회장에 당선됐다.

목사부총회장에 단독 입후보한 김태영 목사는 찬성 1207표, 반대 108표로 당선됐다. 마찬가지로 장로부총회장에 단독 입후보한 차주욱 장로는 찬성 1232표, 반대 83표로 당선됐다.

앞서 김태영 목사는 정견 발표에서 "기독교는 위중한 때를 맞이했다.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 동성애, 이슬람 문화를 허용하는 사회 흐름과 맞서야 한다. 또 재판국 판결로 총회 권위가 상실됐는데, 사회가 (우리의) 자정 능력이 있는지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김 목사는 한국교회의 본질을 회복하고 총회를 혁신하겠다고 했다.

차주욱 장로는 정견 발표에서 "차별금지법, 이슬람, 동성애로부터 (총회를) 지키겠다. 총회를 섬길 수 있는 기회를 주면 성심을 다하겠다"고 했다.

동성애와 이슬람 반대 기치를 내건 김태영 목사와 차주욱 장로가 예장통합 부총회장에 당선됐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투표 대신 두 후보를 박수로 추대하자는 여론이 높았다. 안영환 장로(전북노회)는 "총회 세습, 동성애, 기구 개혁 등 안건을 처리하기에 4일은 너무 부족하다. 마침 유례없이 단독 출마했으니 박수로 추대하기를 건의한다"고 했다.

그러나 '법대로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와 총회는 투표를 진행했다. 박동석 목사(서울강동노회)는 "동네 반상회하는 게 아니다. 한 표를 행사하기 위해 온 총대도 있다. 앞으로도 단독 후보가 나오면 박수로 추대할 건가. 법대로 투표를 해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line [통합2] 명성교회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 무시하고 총회 분열 획책" [통합2] 명성교회
line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line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분열시키는 세습의 논리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분열시키는 세습의 논리
line "명성교회 세습 문제 외면하면 한국교회 미래 없다"
line 세습이 옳은 것인가? 세상이 교회에 묻고 있다 세습이 옳은 것인가? 세상이 교회에 묻고 있다
line 영남신대 학생들 "김삼환·김하나 목사, 공교회 앞에 용서 구하라" 영남신대 학생들
line "명성교회 재판, 불의를 공의로 둔갑시킨 종교재판"
line 명성교회 세습 사태에 똘똘 뭉친 장신대 학생·교수 명성교회 세습 사태에 똘똘 뭉친 장신대 학생·교수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