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무기명 비밀투표 결과, 반대 849 찬성 511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1 17:44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103회 총회가 헌법위원회 해석을 받지 않기로 했다. 세습금지법은 교인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은퇴한' 목사 자녀 청빙을 제한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한 헌법위 해석을 부결한 것이다.

예장통합 총회는 9월 11일 오후 회무에서 2시간 넘게 격론을 벌인 끝에 무기명투표를 진행했다. 총대 1360명이 투표에 임한 결과, 반대 849표 찬성 511표가 나왔다.

결과가 발표되자 2층 방청석에 있던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목사 10여 명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비대위원장 김수원 목사와 예장목회자대회 준비위원장 이근복 목사는 서로 부둥켜안았다.

예장통합 103회 총회가 헌법위원회 유권해석을 받지 않기로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헌법위 유권해석이 부결되면서, 명성교회 손을 들어 준 총회 재판국 판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재판국이 헌법위 해석을 근거로 판결했기 때문이다. 총회 재판국 보고는 9월 12일 수요일 오전 회무 시간에 진행될 예정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line 성폭력 피해 청년들 고소한 예장통합 장청 임원들 성폭력 피해 청년들 고소한 예장통합 장청 임원들
line [통합8] 림형석 총회장 "'세습'보다 '대물림'이 적절한 표현" [통합8] 림형석 총회장
line [영상] "명성교회는 예배를 방해하지 말라" [영상]
line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line "김삼환 목사, 모든 공직에서 물러난다"
line [통합6] "성범죄 목회자 '자의 사직' 못하게 해야" [통합6]
line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line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동성애·이슬람 맞설 것"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line [통합2] 명성교회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 무시하고 총회 분열 획책" [통합2] 명성교회
line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