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2] 명성교회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 무시하고 총회 분열 획책"
총대들에게 유인물 배포…일부 목사도 옹호 문건 배포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0 15:39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일부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를 무시하고 총회의 분열을 획책하고 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교인들이 총회 현장에서 총대들에게 배포한 호소문에 나와 있는 문구다.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103회 총회가 열린 9월 10일 이리신광교회를 찾아 A4 1장으로 된 호소문을 총대들에게 나눠 줬다.

명성교회 장로회·남녀선교회연합회·권사회 명의로 된 호소문에는 "총회 재판국이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여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결의가 유효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일부 목회자, 교수, 신학생의 주장과 달리 적법하다고 인정받았다"고 했다. 또 "일부 언론과 SNS를 통해 과장 왜곡된 비판들이 바로잡아지도록 총대들의 현명한 판단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쓰여 있다.

호소문에는 명성교회가 그간 해 온 사역들이 빼곡히 적혀 있기도 했다. △서해안 원유 유출에 따른 기름 제거 봉사활동 지원 △정신대 피해 할머니집(쉼터), 다문화 가정의 집 운영 및 후원 △용산 참사 문제 해결 지원 △장학 사업(전국 7개 지역에 장학관 운영, 연간 400여 명에게 장학금 지급) △소외된 자(다문화 가정, 소년 소녀 가장 돕기, 홀사모 숙소 제공 등) △농어촌 선교 307개 교회 지원, 개척 선교 43개 교회 지원, 우물 선교 40여 곳 △아가페 소망교도소 지원으로 (재범률 대폭 축소) △학원 선교 등을 명시했다.

명성교회 교인들은 정기총회가 열리는 이리신광교회를 찾아 호소문을 배포했다. 통성기도를 하거나 찬양도 불렀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신원을 드러내며 명성교회 세습을 옹호하는 목사들도 있었다. 대전서노회 심만석 목사(한마음교회)는 "명성교회가 신사참배를 한 죄를 범했다고 선언한 말은 진실이 아니고 대중을 선동하기 위한 과장된 거짓말이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배포했다. 심 목사는 "거짓말로 사람을 선동하여 하나님의 교회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하여 무너뜨리려는 거짓 세력은 하나님의 사람이 아니다"고 비난했다.

부천노회 최경구 목사(영원한교회)도 "김하나 목사 위임 청빙은 정당한 절차로 이뤄졌다. 총회 재판국 판결은 헌법상 옳은 결정이다. 명성교회 목사 청빙은 어디를 봐도 법리적으로 위법 사항이 없다"는 입장문을 돌렸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line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분열시키는 세습의 논리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분열시키는 세습의 논리
line "명성교회 세습 문제 외면하면 한국교회 미래 없다"
line 세습이 옳은 것인가? 세상이 교회에 묻고 있다 세습이 옳은 것인가? 세상이 교회에 묻고 있다
line "명성교회 재판, 불의를 공의로 둔갑시킨 종교재판"
line 명성교회 세습 사태에 똘똘 뭉친 장신대 학생·교수 명성교회 세습 사태에 똘똘 뭉친 장신대 학생·교수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끝난 일, 총회는 개입 말라"
line 명성교회 대변한 헌법위·규칙부 해석도 총회서 판가름 명성교회 대변한 헌법위·규칙부 해석도 총회서 판가름
line 명성교회 세습 일지 인터랙티브 명성교회 세습 일지 인터랙티브

추천기사

line "월세 30에 집 구하고 식구도 얻어" 떠오르는 '공유 주택'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