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통합 전 총회장들, 총회 결의 '불법' 규정한 헌법위 비판
헌법위 해석 심의·거절한 총회 임원회 지지…"대물림 안 된다는 규정 있으면 지켜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5.07 12:15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역대 총회장들이,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건 103회 총회 결의는 '불법'이라고 해석한 헌법위원회(이현세 위원장)를 비판했다.

<한국기독공보>에 따르면, 5월 3일 예장통합 前 총회장 초청 간담회에 참여한 역대 총회장 18명은 헌법위 유권해석을 심의·거절한 총회 임원회의 결정이 타당하다고 했다. 헌법위는 올해 3월, 103회 총회 결의는 무효이며, 현행 세습금지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총회 임원회에 보고했다.

역대 총회장들은 총회 임원회를 지지했다. 총회 기구인 헌법위가 '총회 결의'를 판단할 수 없다고 봤다. 간담회에 참석한 A 목사는 5월 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총회가 교단의 가장 상회인데, 한 부서가 총회 결의를 불법이다 아니다 판단할 자격과 권리가 없다. 만일 그렇게 되면 총회가 무슨 결의를 할 수 있느냐"고 했다.

논란이 된 헌법위 유권해석은 명성교회 세습에서 비롯했다. A 목사는 "일각에서는 명성교회가 총회에 기여한 게 많다고 옹호한다. 그렇다고 변칙적으로 (세습을) 해도 되는가. 총회 헌법에 대물림이 안 된다는 규정이 있으면 지켜야 한다. 그런데 자구 '은퇴한', '은퇴하는' 문구로 논쟁을 부추기고 있다. 부끄러운 일이다"고 했다.

총회장들은 총회 임원회에 헌법위 유권해석을 104회 총회에 내놓으라고 조언했다. B 목사는 "총회 임원회가 어떻게 하면 좋겠느냐고 묻기에, (104회) 총회에 다시 판단해 달라 요청하라고 했다. '총회 결의를 불법으로 규정하는 해석이 어디 있느냐'는 쓴소리도 나왔다"고 했다.

전반적으로 헌법위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온 가운데, 세습금지법 28조 6항을 폐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고 했다. B 목사는 "당연히 명성교회를 옹호하는 이야기도 나왔는데 힘이 실리지 않았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서울동남노회 신임원회 "직무 재개"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서울동남노회 신임원회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③] 막으려는 자들 "세습은 탐욕, 모두가 망하는 길"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③] 막으려는 자들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①] 불법 세습-친위 부대-세습금지법 폐지까지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①] 불법 세습-친위 부대-세습금지법 폐지까지
line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②] 메가처치 하나에 휘둘리는 예장통합 [표류하는 명성교회 세습 사태②] 메가처치 하나에 휘둘리는 예장통합
line "명성교회 버티면 총회도 힘 못 써…세습금지법 없애야"
line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line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line [영상] "명성교회 세습에 침묵하지 마십시오" [영상]
line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line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line "총회 이후 7개월…임원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방관"
line "목회 대물림, 왜 부자 교회는 안 되나"
line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line 명성교회 장로·안수집사, 김하나 목사 총회에 고소 명성교회 장로·안수집사, 김하나 목사 총회에 고소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 103회 총회 후 임원회는 뭐 했나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