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약 없는 명성교회 불법 세습 재심
김수원 목사, 17일째 단식 중…강흥구 재판국장 "심리 들어간다"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4.17 11:14

명성교회 재심이 5개월 넘게 지연되고 있다. 총회 재판국은 심리를 진행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4월 16일 회의를 마친 뒤 재판국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무효 소송 재심이 5개월 넘도록 지연되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강흥구 재판국장)은 지난해 12월 4일 김하나 목사와 관련한 재심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지만, 지금까지 제대로 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서울동남노회 노회장 김수원 목사(태봉교회)는 재판국의 재심 기일 확정을 요구하며 17일째 단식 중이다. 

그동안 재판국장 강흥구 목사(샘물교회)는 사안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기도하고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밝혀 왔다. 재판국 회의가 열린 4월 16일 예장통합 총회 회관에서 기자를 만난 강 목사는 "심사숙고해야 한다. 이쪽이든 저쪽이든 결정 나면 난리 날 것"이라고 말했다. 법대로 신속하게 판결하면 되지 않느냐고 묻자, 강 목사는 "법대로 해야 하지만, 기도를 더 많이 해야 한다. 김수원 목사도 기도하는데 우리도 해야 한다. 양쪽에서 기도를 더 많이 하면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총회 재판국 회의에 참석한 재판국원 대다수는 침묵을 지켰다. <뉴스앤조이>는 명성교회 재판 결과가 언제 나오는지, 왜 재판이 지연되는지, 교회 세습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이날 총회 재판국은 명성교회와 관련한 소송을 심리하겠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회의를 마치고 나온 강흥구 목사는 "국원들과 깊이 있는 이야기는 못 했는데, 심리하기로 했다. 금식하시는 분도 계시고…이제 심리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재판 결과는 언제 나오느냐고 묻자, 강 목사는 "그건 내가 뭐라고 말을 못 한다"고 답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사순절에 본 명성교회 사태
line [영상] "명성교회 세습에 침묵하지 마십시오" [영상]
line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line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line 단식 9일째 김수원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은 거래나 화해 대상 아냐" 단식 9일째 김수원 목사
line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조사 시작…김수원 목사는 불응, 단식 8일째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조사 시작…김수원 목사는 불응, 단식 8일째
line "총회 이후 7개월…임원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방관"
line "목회 대물림, 왜 부자 교회는 안 되나"
line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김수원 목사, 무기한 금식 기도
line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line 명성교회 장로·안수집사, 김하나 목사 총회에 고소 명성교회 장로·안수집사, 김하나 목사 총회에 고소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 103회 총회 후 임원회는 뭐 했나
line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보름간 명성교회 찬반 측 조사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보름간 명성교회 찬반 측 조사
line 세습 반대 단체들,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우려 세습 반대 단체들,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우려
line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총회 결의 이행할 의지 있나"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1
  • 이용성 2019-04-17 16:13:40

    우리 목사님들의 수준이... 기도 할 때가 있고 행동 할 때가 있습니다. 예수님이 기도만 하셨다면 언제 십자가의 구원을 이루고, 부활을 하십니까? 기도 핑계로하나님과 교회를 욕 보이시지 말고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진노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하십시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