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버티면 총회도 힘 못 써…세습금지법 없애야"
예장통합 서울동북노회도 28조 6항 '폐지' 헌의 "유명무실, 교회가 결정하면 속수무책"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4.29 17:47

예장통합 교단이 명성교회 불법 세습 문제로 시끄러운 가운데 세습금지법 폐지 헌의안이 또 올라왔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104회 총회를 앞두고 세습금지법 폐지 헌의안이 또 올라왔다. 예장통합 진주남노회·대구동노회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동북노회(김병식 노회장)가 목회지 대물림을 금지하는 헌법 28조 6항 전면 삭제를 요청했다. 

서울동북노회는 4월 25일 정기회에서 이견 없이 세습금지법 폐지 헌의안을 올리기로 했다. 현행 세습금지법이 목사·장로 자녀뿐만 아니라 직계비속까지 역차별하고 있다며 부당하다고 봤다. 김병식 노회장은 4월 2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폐지 헌의안을 반대하는 노회원은 없었다. 찬반 토론 없이, 동의·재청을 받아 (총회에) 헌의안을 올리기로 결의했다"고 말했다.

김병식 노회장은, 현행 세습금지법은 유명무실하다며 없애는 게 낫다고 말했다. 그는 "(세습금지)법이 현실적으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어떻게 보면 큰 교회에는 (법이) 유명무실하다. 저러고 버티면 총회도 힘을 못 쓴다. 법을 안 지키려면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법을 폐기하는 것보다 법을 지키지 않는 교회를 제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김 노회장은 "제재도 하고 법을 지키도록 해야 하는데, 총회가 (이 문제로)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가 봐야 알겠지만, (세습금지법) 내용이 뒤집어질 수도 있다. (총회) 재판국이 한 것도 뒤집혔다"고 말했다.

세습금지법 폐지 및 개정 헌의안은 현재까지 3개 노회가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명성교회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 노회장은 이와 관련해 "명성교회를 반대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렇게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교회가 결정한 것은 놔둬야 한다. (교회 결정은) 노회법, 총회법 위에 있다. 교회가 결정하면 노회도 총회도 탈퇴할 수 있다. 교회가 결정하면 속수무책이다. 명성교회가 탈퇴하면 끝나는데, 총회는 이게 두려워 잡으려고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104회 총회는 세습 문제로 시끄러울 것으로 봤다. 김 노회장은 "(세습금지법이) 유명무실하다거나, 법을 지켜야 한다는 말들이 나올 것이다. 작년에는 투표까지 하고 난리를 쳤는데, 올해도 시끄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예장통합 104회 총회는 '표 대결'로 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총회 관계자는 "세습금지법 폐지 및 개정 안건을 받을지 말지 치열한 논쟁이 있을 수밖에 없다. 작년처럼 표결로 결정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line "목회 대물림, 왜 부자 교회는 안 되나"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교회는 하나님의 것"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line "아버지가 세운 귀한 교회, 아들이 하면 부흥"
line 예장통합 신임 재판국장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예장통합 신임 재판국장
line 예장통합 헌법위원회, 세습금지법 해석 '오락가락' 예장통합 헌법위원회, 세습금지법 해석 '오락가락'
line '세습금지법 반대' 광고 게재한 예장통합 교단지 '세습금지법 반대' 광고 게재한 예장통합 교단지
line 김동호·방인성 목사,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김동호·방인성 목사,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line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세습금지법 유효 재확인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 세습금지법 유효 재확인
line 김삼환 목사 "큰 교회는 십자가, 누가 이 큰 십자가 지겠나"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세습금지법 정면 위배"
line 김하나 목사 청빙은 교단 세습금지법 위반 김하나 목사 청빙은 교단 세습금지법 위반
line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반려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4
  • 박일 2019-05-03 10:29:35

    거의 게임 끝난거 아닌가요?
    명성교회 '승'   삭제

    • 김창중 2019-05-01 23:30:05

      교회 세습은 죄입니다. 제대로 판단해서 바르게 개혁하길 바랍니다.   삭제

      • 박일 2019-04-30 14:00:20

        우리 모두는 죄인입니다.
        구약의 율법을 모두 지킬 수 없기에 독생자 예수님을 보내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율법을 주신 이유는 그걸 다 지키라는 뜻이 아니라 나약한 인간들이 다 지키지 못한다는 죄서을 알고
        예수님에게 죄사함을 고백하란 뜻입니다.

        그러니 그깟 세습방지법이 무슨 소용이요....   삭제

        • 신재식 2019-04-30 07:31:19

          현실적으로 지켜지지 않고 지키지 않는 대형교회들을 제재하는 것이 불가하기 때문에 폐지해야 한다는 생각.
          이들이 믿음 있는 자들인지 의심스럽다.
          예수께서 선을 행하라 한대로 행하는 것이 믿는 자들이 해야 할 일.
          결과가 좋을 것인지,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 지 눈치보며 좋게좋게 하는 것이 옳은 것인가?
          우리 믿음과 양심은 옳은 일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알려 준다.
          그걸 모른다면 눈먼 자이고 세상 앞에 무 꿇은 자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