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19] 총대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인다
비용 절감 차원, 2020년부터 시행 예정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2 15:24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이 비용 절감과 원활한 총회 진행을 위해 총대 수를 줄이기로 했다.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이되, 2020년 105회 총회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예장통합은 103회 총회 셋째 날 9월 12일 오후 회무 시간, 정치부 보고를 받았다. 정치부는 1년간 연구해 온 총대 감축안을 보고했다. 김지한 전 정치부장은 "총회 때마다 교통· 숙소·식사·장소 등 문제로 낭비가 심각하다.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일 경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지역 제한 없이 총회를 개최할 수 있는 장점도 있어서 한꺼번에 500명을 줄이려 한다"고 했다.

예장통합이 총대의 1/3을 줄이기로 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정치부 안과 달리 현행대로 하자는 의견도 나왔으나, 재석 1033명 중 608명이 찬성하면서 총대 감축 안건은 통과됐다. 림형석 총회장은 "통과된 안건은 헌법개정위원회로 보내서 개정안을 만들도록 하겠다. 다음 회기 때 (개정안을) 보고하겠다"고 했다.

부총회장 선거에 총회 산하 전 노회원이 참여하게 해 달라는 안건은 부결됐다. 정치부는 △모든 교회의 관심을 높일 수 있고 △원천적으로 금권 선거 차단이 가능하고 △기존 대의제보다 경제적 선거가 될 수 있다는 등 이점을 제시했다. 그러나 총대들은 "부총회장은 총회 현장에서 뽑아야 한다"며 반대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18] "<한국기독공보>, 왜 명성교회 문제 안 다뤘나" [통합18]
line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line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line [통합15] "총회 현장 집회·시위 막아 달라" [통합15]
line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line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할 수 없다"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line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교회는 하나님의 것"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line [통합8] 림형석 총회장 "'세습'보다 '대물림'이 적절한 표현" [통합8] 림형석 총회장
line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line [통합6] "성범죄 목회자 '자의 사직' 못하게 해야" [통합6]
line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line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동성애·이슬람 맞설 것"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