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18] "<한국기독공보>, 왜 명성교회 문제 안 다뤘나"
"교단지 역할 못 한다" 질타…안홍철 사장 "감시·비판 못 하는 태생적 한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2 13:55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교단지 <한국기독공보>가 총회 현장에서 뭇매를 맞았다. 명성교회 세습 문제를 적극적으로 다루지 않은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문제가 제기됐다.

예장통합 103회 총회 셋째 날인 9월 12일 오전 회무 시간, <한국기독공보> 보고가 이어졌다. 안홍철 사장의 보고가 끝난 뒤 신성환 목사(포항노회)가 발언권을 요청했다. 신 목사는 "폭풍 같은 안건이 명성교회 문제다. 관련 정보가 있는지 유심히 <한국기독공보>를 살펴봤지만, 보이지 않았다. 총대들도 (정보가 부족해) 잘못 인식했다고 말한다. 교단지가 정확한 보도를 최소한 총회적 시각에서 왜 못했을까. 교단지가 중요하다고 홍보하지만, 정작 정보를 제대로 전달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기독공보> 안홍철 사장은 질타를 받아들인다면서 변화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안홍철 사장은 교단지는 태생적 한계가 있다고 해명했다. 감시·비판 보도를 시원하게 하지 못하는 등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인정했다. 안 사장은 "그럼에도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한국기독공보>가 새 시대를 맞아서 열심히 잘 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질타를 관심과 사랑으로 알고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이라고 쓰지 않는 교계 언론 '명성교회 세습'이라고 쓰지 않는 교계 언론
line '세습금지법 반대' 광고 게재한 예장통합 교단지 '세습금지법 반대' 광고 게재한 예장통합 교단지
line "<한국기독공보>는 왜 명성교회 세습에 침묵하나?"
line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line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line [통합15] "총회 현장 집회·시위 막아 달라" [통합15]
line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line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할 수 없다"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line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교회는 하나님의 것"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