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신대 제자 성폭력 의혹 박 교수 파면 재결의
파면 사유에 성폭력 명시…이사회 만장일치 통과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11.08 14:25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신대학교(한신대·연규홍 총장)가 제자 성폭력 의혹을 받는 신학과 박 아무개 교수를 다시 파면했다. 한신대 이사회(김일원 이사장)는 10월 28일 이사회에서 박 교수를 파면하기로 한 교원징계위원회 보고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번 파면 결의는 두 번째다. 한신대 이사회는 이미 지난 5월 박 교수를 파면한 적이 있다. 당시에는 파면 사유를 성폭력이 아닌 '교원 품위 유지 위반'이라고 썼다. 이사회는 파면 사유에 '성폭력'을 명시하는 게 좋다는 법적 자문을 받아 기존 파면 결정을 취소했다.

첫 번째 파면 결의가 취소됐기 때문에 이사회는 교원징계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사하는 등 새로운 절차를 밟아야 했다. 파면 후 후속 조치까지 시간이 지체되자 박 교수를 비호하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사기도 했다. 이사회 관계자는 11월 8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처음부터 모든 절차를 다시 밟았고 이사회가 매주 열리는 게 아니다 보니 처리까지 시간이 좀 걸린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가 박 교수를 고소한 사건은 경찰에서 '기소 의견'으로 송치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한신대 이사회 관계자는 "아직 검찰에서 결과가 안 나왔지만 우리는 우리가 수집한 정보에 따라 징계 수위를 결정했다. 그건 이것과 별개 문제"라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장5] 한신대 이사회, 성폭력 의혹 박 교수 징계 재논의 [기장5] 한신대 이사회, 성폭력 의혹 박 교수 징계 재논의
line [기장3] "신대원은 성폭력 피해 생존자 위해 뭘 했나" [기장3]
line [기장1] "교회 성폭력 특별법 제정하라" [기장1]
line 한신대, 제자 성폭행 의혹 박 교수 파면 한신대, 제자 성폭행 의혹 박 교수 파면
line 기장 전북노회, 성폭력 의혹 박 교수 재판국 구성 기장 전북노회, 성폭력 의혹 박 교수 재판국 구성
line 한신대 성폭력 교수 사직 청원에 목사·학생 반발 한신대 성폭력 교수 사직 청원에 목사·학생 반발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