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12] 오정현 목사 "'미자립 교회'를 '미래 자립 교회'로"
교회자립개발원 보고 "미자립, 교단 전체 30% 상회"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9.25 17:06

오정현 목사가 9월 25일 총회에 참석해 교회자립개발원 활동 내역을 보고했다. 오 목사는 "미자립 교회 용어를 미래 자립 교회로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김종준 총회장) 산하 교회 3곳 중 1곳이 미자립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자립개발원(오정현 이사장)은 9월 25일 오후 104회 총회 3일 차 회무에서 이 같은 수치를 총대들에게 보고했다.

예장합동 산하 교회 총 1만 1922개 중 국내 교회는 1만 1302개다. 교회자립개발원은 이 가운데 교회 상태를 입력한 8407개(74.4%) 교회를 대상으로 통계를 냈다. 타 교회를 지원하고 있는 '지원 교회'는 2486개(22%), 외부 도움 없이 생존할 수 있는 '자립 교회'는 2410개(21%), 외부 지원이 있어야 생존할 수 있는 '미자립 교회'는 3511개(31%)였다.

보고를 위해 총회를 찾은 교회자립개발원 이사장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는 "해마다 미자립 교회를 섬기고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는데, 장학금 줄 때마다 미자립 교회 자녀라고 하면 부담을 느끼는 거 같다. 그래서 미자립 교회라는 이름을 좀 더 발전적이고 은혜롭게 바꾸려고 고민하다가 한 글자를 넣었다. 앞으로 허락해 주시면 '미자립 교회'를 '미래 자립 교회'로 바꾸려 한다"고 했다. 총대들은 박수로 호응했다.

그러나 규정 변경에 관한 사항은 규칙부가 심의해야 한다는 법에 따라, 총대들은 용어 변경 및 정관 변경안을 규칙부로 보냈다. 사업을 위한 예산 2억 원은 재정부에서 심의하도록 했다.(계속)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11] "태양신 숭배, 마리아 숭배, 예수는 바람나서 태어난 사람 주장"…올해도 가톨릭 '가짜 뉴스' 향연 [합동11]
line [합동10] 이대위, 김요한 목사 '엄중 경고'(전문) [합동10] 이대위, 김요한 목사 '엄중 경고'(전문)
line [합동9] 총신대 사태, 재단이사 공개 사과로 마무리 [합동9] 총신대 사태, 재단이사 공개 사과로 마무리
line [합동8] 소강석 부총회장 "사회주의 표방하는 현 정부, 틈만 나면 교회 허물려 해"…총대들 "옳소!" [합동8] 소강석 부총회장
line [합동7] '반기독교세력대응위원회' 상설화 [합동7] '반기독교세력대응위원회' 상설화
line [합동6] 여성 강도사 제도 도입 반려 '1년 더 연구' [합동6] 여성 강도사 제도 도입 반려 '1년 더 연구'
line [합동5] 회의 불출석 페널티 주자니 '아니오!', 상금 100만 원 주겠다니 '박수' [합동5] 회의 불출석 페널티 주자니 '아니오!', 상금 100만 원 주겠다니 '박수'
line [합동4] 신학부 "성서한국·느헤미야·청어람·개혁연대 참여하려면 목사와 당회 지도받아야"(전문) [합동4] 신학부
line [합동3]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3]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2] 교인 3만 2000명 감소 [합동2] 교인 3만 2000명 감소
line [합동1] "여성 안수 허하라" 교단 안팎 요구에도, 104회 총회 헌의안 전무 [합동1]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법원 "사랑의교회 정관 개정 무효" 법원
line 법원 "오정현 목사가 소집·주재한 당회·공동의회 결의 무효" 법원
line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점용 허가 계속 내줄 것"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