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법원 "사랑의교회 정관 개정 무효"
오정현 목사 무자격 대법원 판결 이후 줄줄이 패소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7.12 15:22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가 2017년 7월 16일 정관 개정을 통과시킨 공동의회가 무효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제20민사부(문혜정 재판장)는 7월 12일,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갱신위) 교인들이 제기한 공동의회 결의 무효 확인소송에서 갱신위 손을 들었다.

사랑의교회는 2017년 6월 임시 당회를 열고, 담임목사·장로·안수집사 임면에 대한 의사정족수를 2/3에서 1/2로 완화하고, 교인 3/100 이상 동의를 얻어야만 회계장부를 열람할 수 있도록 정관을 개정하기로 했다. 당회 결의 이후 2017년 7월 공동의회에서 이 개정안이 통과됐다.

갱신위 교인들은 이 정관 개정이 오정현 목사 맘에 드는 이를 손쉽게 장로로 세우고, 사실상 교인들이 회계장부를 열람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며 반발했다. 이들은 2017년 9월, 교회가 당회 전 안건을 통지한 바 없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게다가 2019년 4월 대법원 판결로 오정현 목사의 2003년 위임이 무효가 되자, 갱신위는 오 목사가 2017년 당회 및 공동의회를 소집·주재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갱신위 교인들은 선고 후 "법원이 2017년 장로 선임이 무효라고 판결한 데 이어 정관 개정도 무효라고 판결했다. 오정현 목사가 자격 없다는 판결은 앞으로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랑의교회 관계자는 "교회는 2003년 오정현 목사 위임 결의가 유효하다는 종전 입장에 변화가 없고 아직 1심 판결인 만큼 추이를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법원 "사랑의교회 회계장부 열람, 정관 따라 교인 3% 이상 동의 필요" 법원
line 오정현 목사의 '영적' 레토릭 사전 오정현 목사의 '영적' 레토릭 사전
line 사랑의교회, 96.42% 동의로 오정현 목사 재위임 청원 사랑의교회, 96.42% 동의로 오정현 목사 재위임 청원
line 그들이 '장로 임기제' 하는 이유 "좋은 장로 10명 있어도 꼴통 하나 못 당해" 그들이 '장로 임기제' 하는 이유
line 예배당 신축 고민하던 오정현 목사 "옥한흠 목사님은 반대인데…저질러?" 예배당 신축 고민하던 오정현 목사
line 오정현 목사, 대법원에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 오정현 목사, 대법원에 위헌법률심판 제청 신청
line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설교·목양에 변동 없을 것" 사랑의교회
line '철밥통' 목사들, 해임할 수 없나 '철밥통' 목사들, 해임할 수 없나
line 담임목사 때문에 망가지는 교회, 해임 가능성 묻다 담임목사 때문에 망가지는 교회, 해임 가능성 묻다
line 사랑의교회, 교인 만장일치로 정관 개정 사랑의교회, 교인 만장일치로 정관 개정
line 사랑의교회, 회계장부 열람 '교인 3/100 동의'로 정관 개정 사랑의교회, 회계장부 열람 '교인 3/100 동의'로 정관 개정
line 동서울노회, 사랑의교회 강남 예배당 설교한 목사 3명 출석 요구 동서울노회, 사랑의교회 강남 예배당 설교한 목사 3명 출석 요구

추천기사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line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하나님의 공의는 끈적거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