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제자 성폭력 의혹 한신대 박 교수, 노회서 면직
기장 전북노회 재판국 "목사 사명 저버리고, 피해자에게 사과하지 않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6.14 10:15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제자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를 받는 한신대학교 신학과 박 아무개 교수가 소속 노회에서 면직 처분을 받았다.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김충섭 총회장) 전북노회가 박 교수 치리를 위해 구성한 재판국(이강실 재판국장)은 6월 5일 기장 헌법 제4장 26조 면직 조항에 의거해 박 교수의 목사직을 박탈했다.

재판국은 박 교수가 2018년 103회 총회에서 결의한 '성 윤리 강령'을 어겼다고 했다. 이 강령에는 "나이나 지위, 힘을 이용해 상대방에게 성적 피해를 주지 않고 성을 함부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재판국은 박 교수가 지위를 이용해 제자에게 성폭력을 가한 것은 "하나님 뜻에 위배되며, 하나님의 뜻을 실현해야 할 목회자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재판국은 또 박 교수가 목회자로서 사명을 다하지 않고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는 등 목사의 품위를 손상했다고 했다. 기장 헌법 제4장 18조에는 목사의 역할을 "교회에서 가장 존엄하고 유용한 전문가적 직책이며 신중하고 침착하게 의무를 다하고 양들의 모범이 되며 믿음으로 교회와 가정을 잘 다스려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재판국은 박 교수가 이를 어긴 것은 물론 목사 후보생 교육을 담당하는 신학교 교수 자격도 없다고 했다.

박 교수가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거나 잘못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은 것도 '면직' 처분 요인 중 하나로 작용했다. 재판국은 △피고가 성폭력이라는 엄중한 죄를 저지르고도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거나 회개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은 점 △재판국 소환에 출석하지 않고 사회 법정 판결이 나올 때까지 판결 유보를 요청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를 보인 점을 종합해 처벌 수위를 결정했다고 명시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장 전북노회, 성폭력 의혹 박 교수 재판국 구성 기장 전북노회, 성폭력 의혹 박 교수 재판국 구성
line 한신대 성폭력 교수 사직 청원에 목사·학생 반발 한신대 성폭력 교수 사직 청원에 목사·학생 반발
line 한신대 신학 교수 일동 "성폭력 사건, 머리 숙여 사죄" 한신대 신학 교수 일동
line 기장 여성·청년 단체 "박 교수 파면하고 성폭력 대책 마련하라" 기장 여성·청년 단체
line 기장 목회자들, 성폭력 교수 파면 요구 기장 목회자들, 성폭력 교수 파면 요구
line "피해자 색출 앞장선 이들은 2차 가해자"
line 한신대 "박 교수 성폭력, 특별위원회 꾸려 진상 조사" 한신대
line "학교는 성폭력 가해 교수 처벌하라"
line 한신대 신학과 교수, 학생 성폭행 의혹 한신대 신학과 교수, 학생 성폭행 의혹

추천기사

line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이사야부터 우치무라 간조까지, 무교회주의자의 종교개혁 계보학
line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line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소명' 키워드로 읽어 내는 기독교 신앙과 세계관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