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아버지가 세운 귀한 교회, 아들이 하면 부흥"
예장통합 전 총회장 지용수 목사, 세습금지법 반대 설교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6.25 14:34

지용수 목사(사진 오른쪽)는 김삼환 목사가 예장통합 총회장으로 있을 때 부총회장을 지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총회장을 지낸 지용수 목사(양곡교회)가 또 교회 세습을 옹호하는 설교를 했다. "명성교회 욕할 시간에 전도나 하라"고 다그쳤던 지 목사가, 이번에는 세습금지법을 제정한 예장통합 총회를 비난했다. 

지용수 목사는 6월 20일 예장통합 소속 직원 예배에서 "총회가 결정한 법이라고 다 잘한 게 아니다 (중략) 총회도 노회도 교회를 세우는 법을 세워야지, 뭐가 급해서 교회의 길을 막는 (세습금지)법을 세웠는가. 뭐가 그리 급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예장통합은 2013년 9월 98회 총회에서 세습금지법을 제정했다. 총대 84%가 세습금지법을 찬성했다.

대를 이어 목회하는 교회가 잘된다는 말도 나왔다. 지 목사는 "우리가 총회에서 법을 만들 때 총회 9000여 교회 중 대물림한 교회는 4개뿐이었다. 3개가 잘됐고, 1개도 잘되고 있었다. 지금은 더 잘되고 있다. 아버지가 귀하게 세운 교회, 아들이 하면 부흥한다. 미국의 한 교회는 20배로 부흥했다"고 했다.

담임목사 아들이라는 이유 하나로 대를 잇는 게 아니라고 했다. 지 목사는 "아들이 그릇이 안 된다면 누가 세우겠는가. 담임목사가 마음에 안 들면 밀어내는 세상이다.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후임 담임목사로 세우겠는가. 교회는 기업이 아니다. 교회는 주님의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욕할 시간에 전도나 하라"
line 예장통합 전 총회장 "촛불 시위, 대통령 쓰러뜨리고 좋아서 즐기는 것" 예장통합 전 총회장
line 이재철 목사를 억압하는 바리새인들 이재철 목사를 억압하는 바리새인들
line 재판국원 찾아간 명성교회 장로들 "잘 봐 달라" 재판국원 찾아간 명성교회 장로들
line 고의로 출석 체크 거부, 서울동남노회 정기회 무산 고의로 출석 체크 거부, 서울동남노회 정기회 무산
line 명성교회 교인 250명, 세습 반대한 최기학 총회장 규탄 명성교회 교인 250명, 세습 반대한 최기학 총회장 규탄
line '판결 불복' 서울동남노회, 총회 항의 방문 '판결 불복' 서울동남노회, 총회 항의 방문
line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김수원 목사 '면직·출교'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김수원 목사 '면직·출교'
line 명성교회 세습, 역대 총회장들 의견 분분 명성교회 세습, 역대 총회장들 의견 분분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