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 부는 예장통합
대구동·진주남노회 104회 총회 청원 "목사·장로 자녀 역차별"…예정연 "더 많아질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4.15 17:59

예장통합 104회 총회에 세습금지법 폐지 안건이 상정됐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에 세습금지법 폐지 바람이 불고 있다. 3~4월 중 진행되는 봄 정기노회에서, 교단 헌법 28조 6항을 삭제해 달라고 104회 총회에 청원하는 노회가 나오기 시작했다.

예장통합 진주남노회(이성철 노회장)는 4월 11일 정기회에서, 총회에 세습금지법 삭제를 요청하기로 결의했다. 총회가 헌법 28조 6항 때문에 시끄러운 상황이고, 세습금지법은 성경에도 맞지 않다고 봤다. 진주남노회 소속 박 아무개 목사는 4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전반적으로 법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데 공감하는 분위기였다. 안건을 반대하는 노회원은 없었다"고 말했다.

현행 세습금지법이 부당하다는 근거로 목사·장로 자녀 역차별과 형평성을 들었다. 박 목사는 "세습금지법 제정 이후로 목사·장로 자녀들의 신학교 지원율이 떨어지고 있다. 부산장신대도 그렇고 (교단) 신학교가 전부 미달이다. 세습금지법은 목사·장로 자녀를 역차별하는 법이다. 아들을 좋은 데 보내고 싶은 게 부모 마음인데, 그걸 (교단이) 막으면 되겠느냐"고 말했다.

예장통합은 미자립 교회에 한해 목회지 대물림을 허용하고 있다. 세습금지법을 반대하는 이들은 이것도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반발하고 있다. 박 목사도 "큰 교회는 (세습을) 못 하게 하고, 작은 교회는 해도 괜찮다는 것 자체가 형평성에 맞지 않다. 하나님의 법은 물 흐르듯 가야 하는데, (세습금지법은)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많다. 진주남노회가 헌법 28조 6항을 반대·삭제하기로 결의한 이유"라고 말했다.

명성교회 때문에 결의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명성교회를 의식한 건 아니다. 누가 봐도 성경적이지 않고, 형평성에 맞지 않기 때문에 법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성경에 세습을 못 하도록 막는 법이 있는 것도 아니지 않은가. (결의는) 명성교회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예장통합 대구동노회도 4월 9일 정기회를 열고, 총회에 '세습금지법 폐지 또는 보완'을 청원했다. 김병옥 노회장은 기자와 통화에서 "법이 미약하다 보니 세습해도 안 해도 저촉되지 않는다. 제대로 보완해서 세습을 못 하게 막든지, 그게 아니라면 폐지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번 결의가 명성교회와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 노회장은 "회의 당시 명성 이야기는 한마디도 안 나왔다"고 말했다.

세습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계속 나오고 있다. 장신대 학생들이 4월 11일 명성교회 불법 세습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세습금지법 폐지 청원은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예정연·최경구 대표회장)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예정연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는 세습금지법을 폐지해야 한다며, 노회 이름으로 청원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예정연은 세습금지법이 교인의 기본권과 자유를 침해한다고 했다. 평생 헌신해 온 목사·장로 자녀를 청빙에서 배제하는 것은 역차별이며, 미자립 교회만 대물림을 허용하는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했다.

최경구 목사는 세습금지법 폐지를 요구하는 노회가 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4월 12일 기자와 만나 "교단 여론은 103회 총회가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 세습금지법 폐지 청원은 더 나올 것이다. 이런 분위기로 가면 104회 총회에서 세습금지법 폐지 여부를 놓고 표 대결을 할 수밖에 없다. 작년과 비교했을 때 200표만 가져오면 우리가 이긴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예장통합 부총회장도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침묵'
line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예장통합 헌법위, 또 명성교회에 유리한 해석…예정연, 보고 안 받은 임원회 맹비난
line 단식 9일째 김수원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은 거래나 화해 대상 아냐" 단식 9일째 김수원 목사
line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조사 시작…김수원 목사는 불응, 단식 8일째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조사 시작…김수원 목사는 불응, 단식 8일째
line "총회 이후 7개월…임원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방관"
line "목회 대물림, 왜 부자 교회는 안 되나"
line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반대" 김수원 목사, 무기한 금식 기도
line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장신대 찾은 예장통합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질문에 '침묵'
line 명성교회 장로·안수집사, 김하나 목사 총회에 고소 명성교회 장로·안수집사, 김하나 목사 총회에 고소
line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 103회 총회 후 임원회는 뭐 했나
line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보름간 명성교회 찬반 측 조사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 보름간 명성교회 찬반 측 조사
line 세습 반대 단체들,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우려 세습 반대 단체들, 서울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우려
line 명성교회 지키기 위한 기도회 또 열린다 명성교회 지키기 위한 기도회 또 열린다
line "명성교회 세습 반대한 총회 결의 이행할 의지 있나"
line "예장통합 임원회, 명성교회 세습 옹호 의심스럽다"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3
  • 이용성 2019-04-16 16:29:47

    이런 자들이 목사라니. 불법, 편법 세습을 하고, 옹호하는 것은 하나님을 욕되게 하는 짓임을 모른다는건가요? 아니면 난 하나님을 모른다는건가요? 세습을 자행하고 옹호하는 자들은 철저히 참회하지 않는다면 당신들은 예수님이 화내신 독사의 자식들이 되는 것입니다. 정말 슬프네요 이런자들이 우리 교단의 목사라니. 자체 정화능력도 없고 양심도 없고... 모르는척 방관하는 목사들만 있으니. 이런자들이 목회하는 교회를 정말 다녀야 하는지.   삭제

    • 류요한 2019-04-16 10:59:07

      참 부끄럽다. 부끄러워 세습을 금지하니까 신학교가 미달이랍니다. 부모는 좋은 자리 자식에게 물려주려고 하는데 법으로 막으니 신학교를 안 간다는 논리가 기가막히네요. 그렇게 좋은 것 돈 많이 버는 것이 성경적이고 당연하다면 돈 때문에 예수를 판 가룟유다는 무슨 죄를 진 것인가? 라는 생각이 든다. 가룟유다는 그렇게 욕하고 죄인이라고 하면서 따지고 보면 그는 돈 때문에 스승을 판 자가 아닌가? 순수하게 돈 때문에 스승을 팔았다면 그게 그렇게 큰 문제인가?
      결코 내 신앙의 논리가 아니고 세습법 폐지를 논하는 사람들의 논리대로라면 말이다.
      좋은 것을 물려줄 수 없으니 세습할 수 없으니 신학교에 가지 않는다고요? 목사 장로 자식들에 대한 역차별이라구요?
      오호 통재라! 오호 통재라! 타락한 교권의 횡포가 중세시대의 교권을 흔드는 자들과 같아보이고, 전통과 법을 내세워 예수를 죽음으로 몰아간
      예수 당시의 유대 교권을 움켜쥔 자들의 모습과 어찌 그리 비슷해 보이는지.
      에라이 나도 아무말 대잔치에 아무말이나 해대야 되겠구먼..... 헛되고 헛되고 헛된 교회세습의 논리를 움켜쥐려고 하나님 나라를 버리는...
      아무말이나 하자 그래야 이해를 하니.   삭제

      • 신재식 2019-04-16 07:35:00

        역시 그렇구나.
        개신교에서 일어나는 문제들은 결코 문제를 야기한 그 개인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정상적인 집단이라면 대세에 의한 자정활동이 저절로 일어나건만, 그렇지 않은 것이 이상하다 생각됐는데, 이제야 이해가 된다.
        여기는 비정상이 정상인 곳이다.
        양심적인 사람이 오히려 손가락질 받고 매도되는 곳이다.
        그러면서 누구를 가르치고 누구를 구원한다고?
        천국문을 가로막고 남도 못 들어가게 하는 자들, 자기가 맹인이면서 맹인인 줄 모르고 남을 인도하겠다는 자들.
        물론 본인들은 아니라고 하겠지만 속이 훤히 다 보인다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