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청빙위 "안정 최우선, 김하나 목사로 결정"
합병 세습 결의 후 기자회견…질문 안 받고 퇴장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3.19 22:31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청빙위원회는 3월 19일 공동의회에서 '합병 세습'이 통과된 후, 예배당 맞은편 샬롬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청빙위원장 김성태 장로는 개표 결과를 발표하는 것으로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김 장로는 후임 목사 청빙 절차 경과 내용을 발표했다. 청빙위원회는 2015년 11월 26일 꾸려졌다. 본격적인 활동은 올해 2월 12일부터 시작했다. 김하나 목사를 청빙하자는 안과 김 목사를 제외한 명성교회 부목사 출신 5인 중 1인을 청빙하자는 안이 나왔다.

청빙위원회는 3월 8일 투표 결과, 18명 중 15명 찬성으로 김하나 목사를 청빙하고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하기로 뜻을 모았다. 결과를 당회에 상정하기로 했다. 당회는 11일 두 안건을 통과시키고 공동의회에 상정했다.

김 장로는 "1년 4개월 동안 여러 방안을 놓고 고민하고 기도한 끝에 명성교회 신앙 공동체의 장기적인 안정이 최우선이라는 결과에 이르렀다. 이에 교인들에게 동의를 물어 김하나 목사를 담임목사로 결정하게 된 것을 알린다"고 말했다.

경과 보고를 마친 김성태 장로는 "명성교회가 속한 예장통합 측 동남노회와 총회 그리고 한국교회가 필요로 하는 섬김의 사역을 더욱 확장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이었지만 질문은 받지 않았다. 기자가 "김하나 목사가 수차례 청빙을 거부했다는데,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질문했지만, 김 장로는 답하지 않고 그대로 퇴장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속보] 명성교회 '합병 세습' 통과 [속보] 명성교회 '합병 세습' 통과
line 김하나 목사 "청빙 수차례 간곡하게 사양했다" 김하나 목사
line 김삼환 목사 "교인은 결정할 때 목사 말 따라야" 김삼환 목사
line 개혁연대, 명성교회 앞 "세습 철회하라" 시위 개혁연대, 명성교회 앞
line 장신대 학부생 "교회는 사유화할 수 없어" 장신대 학부생
line 김삼환 목사 "명성교회 청빙위원회 결정 인정해 줘야"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 교인 "한국교회에 죄송하다" 명성교회 교인
line 일주일 일찍 귀국한 김삼환 목사, 세습엔 '침묵' 일주일 일찍 귀국한 김삼환 목사, 세습엔 '침묵'
line 장신대 신대원생들 "김삼환 아들 아니면 명성교회 유지 못 하나" 장신대 신대원생들
line 장신대 학생들, 명성교회 세습 반대 시위 장신대 학생들, 명성교회 세습 반대 시위
line 예장통합 교수 78명, 명성교회 세습 반대 호소 예장통합 교수 78명, 명성교회 세습 반대 호소
line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이유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이유
line 명성교회 돈 들어간 곳에 김삼환 목사 아들들 포진 명성교회 돈 들어간 곳에 김삼환 목사 아들들 포진
line 개혁연대, 명성교회서 '세습 반대' 피켓 시위 개혁연대, 명성교회서 '세습 반대' 피켓 시위
line '변칙 세습' 아니라고 하지 말라 '변칙 세습' 아니라고 하지 말라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욕심과 겁 때문에 세습" 김동호 목사
line '세습방지법' 있는 예장통합, 명성교회 세습에는? '세습방지법' 있는 예장통합, 명성교회 세습에는?
line "종교개혁 500주년, 세습으로 대미 장식할 건가"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청년이 주인공인 교회, 3년 만에 문 닫은 이유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