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하나 목사 "청빙 수차례 간곡하게 사양했다"
주일예배 광고 시간 입장 밝혀…"모든 과정 숨김없이 말하겠다"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7.03.19 16:50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김하나 목사가 3월 19일 새노래명성교회 주일예배에서 청빙에 대한 생각을 교인들에게 밝혔다. 이날은 명성교회(김삼환 원로목사)가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 및 김하나 목사 위임 청빙안을 놓고 공동의회를 열기로 한 날이다.

4부 예배 광고 시간, 김하나 목사는 교인들에게 개인적인 광고가 있다며 운을 뗐다. "두 주 전 명성교회 청빙위원회 장로들이 오셔서 앞으로 있을 절차에 대해 말씀하셨습니다. 청빙을 하겠다는 거죠. 제가 사실 그때도 그렇고 지난주도 그렇고 며칠 전도 그렇고 간곡하게 사양의 말씀을 드렸습니다. 여러 문제를 이유로 사양했습니다."

하지만 김 목사는 명성교회 자체적으로 주권을 가진 분들이 진행하는 일을 말릴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 저녁 명성교회 공동의회에서 저를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청빙하는 투표를 갖습니다. 이제 어떠한 일이 일어날지는 저희도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솔직히 이 일에 대해 철저하게 함구하고 언론과 인터뷰하지 않은 이유는 어떻게 될지 몰라서입니다. 그리고 드릴 말씀도 없었습니다"고 했다.

그는 새노래명성교회가 공동의회를 열 일은 없다고 했다. "(명성교회) 청빙위원회가 우리도 공동의회를 열어서 합병을 해야 한다고 말씀을 주었을 때, 저는 단호하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공동의회를 할 수 없다고요. 합병이라는 것은 양쪽에서 합의를 해서 하는 것인데 저희 교회는 그런 면에서 전혀 준비되지 않았다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공동의회를 하지 않습니다. 여러분도 그것을 아시고 언론에 귀 기울이지 마십시오."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과정은 교인들에게 투명하게 밝히겠다고 했다. "저희가 여러분 모르게 이 일을 진행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우리 교회와 제가 진실되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여러분께 모든 과정을 숨김없이 말씀드리겠습니다."

김 목사는 하나님 앞에 정직하게 서서 기도와 말씀으로 분별하기 위해 준비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교인들에게 "여러분도 그런 거에 신경 쓰지 마시고, 저와 교회를 위해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김삼환 목사 "교인은 결정할 때 목사 말 따라야" 김삼환 목사
line 개혁연대, 명성교회 앞 "세습 철회하라" 시위 개혁연대, 명성교회 앞
line 김삼환 목사 "명성교회 청빙위원회 결정 인정해 줘야"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 교인 "한국교회에 죄송하다" 명성교회 교인
line 일주일 일찍 귀국한 김삼환 목사, 세습엔 '침묵' 일주일 일찍 귀국한 김삼환 목사, 세습엔 '침묵'
line 장신대 신대원생들 "김삼환 아들 아니면 명성교회 유지 못 하나" 장신대 신대원생들

추천기사

line 혐오와 차별, 소외와 착취 조장하는 성서 해석은 가짜 혐오와 차별, 소외와 착취 조장하는 성서 해석은 가짜
line 스텔라데이지호 말고도 선박 균열 계속 있었다 스텔라데이지호 말고도 선박 균열 계속 있었다
line [미니 다큐] 제2의 세월호, 스텔라데이지호 [미니 다큐] 제2의 세월호, 스텔라데이지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