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통합 교수 78명, 명성교회 세습 반대 호소
"교회 사유화해서는 안 돼…교회와 사회에 본이 돼 달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3.16 10:3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이성희 총회장) 신학교 교수들이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한다는 공개 호소문을 15일 장로회신학대학교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전국 교단 산하 신학교 교수 78명은, 명성교회가 추진하는 합병 및 위임 청빙 계획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교수들은 교단이 세습방지법을 제정한 것은 "교회의 주인이 예수 그리스도이며 교회를 사유화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천명한 것"이라고 했다. 명성교회가 추진하는 합병 세습은 "교단법의 근본정신을 훼손하는 편법"이라고 했다.

교수들은 명성교회가 한국교회와 사회 앞에 본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다. 김삼환 목사는 예장통합 총회장을 지냈고, 명성교회는 한국의 대표적인 대형 교회인 만큼 그에 따른 책임이 크다고 했다.

장신대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15일 저녁에 게재된 이 글은 16일 오전 10시 현재 학교 일반게시판으로 이전됐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돈 들어간 곳에 김삼환 목사 아들들 포진 명성교회 돈 들어간 곳에 김삼환 목사 아들들 포진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욕심과 겁 때문에 세습" 김동호 목사
line '세습방지법' 있는 예장통합, 명성교회 세습에는? '세습방지법' 있는 예장통합, 명성교회 세습에는?
line "종교개혁 500주년, 세습으로 대미 장식할 건가"
line "교회 합병은 교단법 허점 이용한 '기만적 세습'"
line "세습하지 않겠다"고 다시 한 번 말해 달라
line '합병' 세습한 교회들 '합병' 세습한 교회들
line 명성교회, 합병 공동의회 3월 19일 명성교회, 합병 공동의회 3월 19일
line 명성교회 후임, 김삼환 아들 김하나 목사 유력 명성교회 후임, 김삼환 아들 김하나 목사 유력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