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욕심과 겁 때문에 세습"
명성교회 합병 세습 시도 놓고 의견 표명, 총회 결의 어기는 '편법 꼼수' 지적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7.03.15 12:1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김동호 목사가 명성교회의 '편법 세습' 의혹을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김삼환 원로목사 아들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려는 명성교회. 같은 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소속이자 교회 세습 반대 운동을 해 온 김동호 목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김 목사는 "김삼환 목사가 교단 총회장까지 지냈는데 총회 결의를 무시하고 꼼수로 세습을 강행한다면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김동호 목사는 3월 15일 페이스북 글에서 명성교회가 욕심과 겁 때문에 세습을 한다고 봤다. 그는 "제왕적 목회를 하던 입장에서 내려놓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남 주기 싫었을 것"이라고 했다. 2014년 6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재정 장로와 비자금 의혹을 언급하며 아들을 후임 목사로 세우면 안심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

명성교회가 김하나 목사를 위임목사로 청빙하더라도 노회가 이를 허락하면 안 된다는 말도 남겼다. 김동호 목사는 "교단 법을 어기고(편법 꼼수로 하였으니 어기지 않았다고 강변하겠지만) 은퇴 목사 아들이 결국 세습하였으니 노회는 그 아들 목사의 청빙을 허락하면 안 된다. 노회가 만일 허락하여 받는다면 총회가 들고일어서야 한다. 나는 우리 총회가 아직 그런 힘과 용기가 살아 있는 총회라고 믿고 있다"고 썼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습방지법' 있는 예장통합, 명성교회 세습에는? '세습방지법' 있는 예장통합, 명성교회 세습에는?
line "종교개혁 500주년, 세습으로 대미 장식할 건가"
line "교회 합병은 교단법 허점 이용한 '기만적 세습'"
line "김하나 목사 청빙 작업 중단하라"
line "세습하지 않겠다"고 다시 한 번 말해 달라
line 명성교회, 합병 공동의회 3월 19일 명성교회, 합병 공동의회 3월 19일
line 명성교회 당회,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 결의 명성교회 당회, 새노래명성교회와 합병 결의
line 명성교회 후임, 김삼환 아들 김하나 목사 유력 명성교회 후임, 김삼환 아들 김하나 목사 유력
line 김삼환 목사 1,000억 비자금 의혹 제기 '무죄' 김삼환 목사 1,000억 비자금 의혹 제기 '무죄'

추천기사

line 국민 75.3% 개신교 불신, 신뢰 회복 방안은 '돈' 국민 75.3% 개신교 불신, 신뢰 회복 방안은 '돈'
line 친절하고 서늘한, 가을바람 같은 책 친절하고 서늘한, 가을바람 같은 책
line "공부 안 할 거면 목회하지 마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