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동성애 음모론' 앞세워 이상원 교수 두둔하는 반동성애 단체들 "성희롱 아닌 복음적 팩트"
성명 발표 및 학교 앞 기자회견…한동협과 예장합동 노회장들도 가세
  • 이찬민 기자 (chans@newsnjoy.or.kr)
  • 승인 2020.01.16 18:07

반동성애 단체들은 이상원 교수 징계위 회부 결정이 반동성애 인사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뉴스앤조이 이찬민

[뉴스앤조이-이찬민 기자] 반동성애 단체와 보수 교계 단체들이 '동성애 음모론'을 내세우며, 수업 중 성희롱성 발언으로 교원인사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총신대학교 이상원 교수를 적극 두둔하고 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성산생명윤리연구소·옳은가치시민연합·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반동연) 등 회원 17명은 1월 16일 서울 사당동 총신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가자들은 이상원 교수 발언이 성희롱이 아닌 "동성애에 대한 복음적 팩트"라고 말했다.

주요셉 목사(반동연)는 음모론을 폈다. 주 목사는 "관선 이사회가 점령군처럼 총신대에 남아서 '감 놔라, 배 놔라' 하고 있다. 징계위 회부 결정은 월권이다. 관선 이사회가 모종의 음모를 가지고 고도의 정치 행위를 한다. 탈동성애 운동에 앞장서고, 동성애 반대 운동을 해 온 이상원 교수를 찍어 내려는 음모"라고 주장했다.

조영길 변호사(법무법인 아이앤에스)는 이상원 교수 발언은 학문의자유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상원 교수 발언은 다른 성희롱과 구별돼야 한다. 동성애 반대라는 학문적 견해를 성희롱으로 싸잡아 조사를 개시했다. 혐의가 없는데 따져 보자고 징계위가 열리는 꼴이다. 징계 의결을 철회하는 게 마땅하다. 동성애 위험성을 경고하는 강의는 적극 권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히려 상을 줘야 한다는 말도 나왔다. 총신대 동문 윤치환 목사(안산사랑의교회)는 "이 교수는 온 세계를 다니며 옳은 가치를 선포했다. 상을 줘도 시원찮은데 징계위에 회부돼 어려움을 당하고 있다. 이상원 교수 징계를 막지 못하면 총신대는 반성경적인 학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치환 목사는 이상원 교수에게 오히려 상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찬민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소강석 대표회장)도 1월 13일 자 <국민일보>에 이상원 교수를 옹호하는 전면 광고를 실었다. "이사들은 반기독교적 동성애 옹호가 총신대 정체성을 무너뜨린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총신대 이사들은 동성애 비판 강의를 성희롱으로 몰아가려는 징계 의결 요구를 즉각 철회하라"고 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김종준 총회장) 소속 노회장들도 가세했다. 노회장 56명은 1월 14일 자 교단지 <기독신문>에 전면 광고로 입장문을 실었다. 이들은 "징계위원회 회부를 철회하라. (그렇지 않으면) 총신대를 통해 배출된 우리 목사들은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신학대와 교회들을 지배하고 와해시키려는 어떤 음모를 재단이사회가 획책하고 있다고 의심할 것이다. 이런 시도를 발본색원하겠다"고 했다.

반동성애 단체들의 움직임과 관련해 김유일 총신대 총학생회 대외협력국장은 아쉬움을 표했다. 김 국장은 1월 16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이 사건은 분명히 (성희롱) 피해 학우가 있다. 교단 대표(노회장들)라는 분들이 이번 사건을 그런 식으로밖에 생각하지 못해 유감이다"고 말했다.

총신대 학생들은 재단이사회를 신뢰한다고 전했다. 김 국장은 "교단 정치 세력이 학교를 잠식했을 때 난장판이 된 걸 학생들은 다 알고 있다. 관선이사가 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학생이 많다. (징계위에 회부하기로 한) 이사회 결정도 상식적이고 합리적이고 공정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민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이사회, 전수조사 발언 4명 전원 징계위 회부 총신대 이사회, 전수조사 발언 4명 전원 징계위 회부
line 총신대 이사회, 성희롱대책위 보고 안 받고 재논의하기로 총신대 이사회, 성희롱대책위 보고 안 받고 재논의하기로
line 총신대 성희롱대책위, 김지찬·이상원 교수 징계 요청 안 하기로 총신대 성희롱대책위, 김지찬·이상원 교수 징계 요청 안 하기로
line 이재서 총장 "성희롱 사건 진영 논리로 몰지 말라" 이재서 총장
line 반동성애 단체들, 총신대 앞 기자회견 "이런 식으로 가면 총신 안에 에이즈 환자 무수해질 것" 반동성애 단체들, 총신대 앞 기자회견
line [영상] 성차별·성희롱 발언으로 빈축 산 교수들은 달아나기 바빴다 [영상] 성차별·성희롱 발언으로 빈축 산 교수들은 달아나기 바빴다
line "창조질서 입각한 지식 전달을 성차별로 판단하고 성희롱이라 주장한 총신대생들 징계해야"
line 총신 성희롱 교수들 두둔한 교회언론회 총신 성희롱 교수들 두둔한 교회언론회
line 성희롱 발언 총신대 교수 "대자보 게재자들, 차별금지법 제정해 동성애 조장하려는 현 정부와 같은 태도" 성희롱 발언 총신대 교수

추천기사

line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