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성차별·성희롱 발언으로 빈축 산 교수들은 달아나기 바빴다
문제 제기한 학생들 "제자들 사랑하고 존중했다면 그런 발언 했겠나"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12.04 22:31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강단에서 "난 영계가 좋지, 노계는 별로", "XX 형제는 누가 동침하자며 유혹한 적 있느냐" 등 성희롱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총신대학교(이재서 총장) 부총장 김지찬 교수는 기자의 질문에 한마디 대꾸도 하지 않았다. 김 교수는 집요하게 따라붙는 기자를 뿌리치고 달아났다.

"여성 성기는 여러분이 성관계할 때 격렬하게 해도 다 받아 내게 돼 있다"고 말한 이상원 교수는 학교 곳곳에 직접 게재한 대자보에 자기주장이 다 있다며 인터뷰를 거절했다. 그는 대자보에서 의혹을 제기한 학생 자치회에 대해 "차별금지법 제정해 동성애 조장하려는 정부와 같은 태도"라고 비판했다.

사건 공론화 열흘 후 만난 학생들은 "처리된 게 하나도 없다"며 답답해했다.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문항을 담아 설문 조사를 하거나, 문제 제기한 학생들을 '친동성애 세력'으로 몰아가는 교수들의 행태를 보며 "공론화를 안 할 수 없지 않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잘못 이후의 모습이 더 처참하다"고 말하는 학생들과 달아나는 교수들. 그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대 성희롱 논란 교수들의 부적절한 대처 총신대 성희롱 논란 교수들의 부적절한 대처
line "창조질서 입각한 지식 전달을 성차별로 판단하고 성희롱이라 주장한 총신대생들 징계해야"
line 총신 성희롱 교수들 두둔한 교회언론회 총신 성희롱 교수들 두둔한 교회언론회
line 성희롱 발언 총신대 교수 "대자보 게재자들, 차별금지법 제정해 동성애 조장하려는 현 정부와 같은 태도" 성희롱 발언 총신대 교수
line 총신대생들, 교수 5명 '수업 중 성희롱' 발언 공개 총신대생들, 교수 5명 '수업 중 성희롱' 발언 공개
line 총신대, 성희롱 발언 L 교수 강의 배제…중징계 검토 총신대, 성희롱 발언 L 교수 강의 배제…중징계 검토
line 총신대, 교내 인권침해 발언 전수조사 총신대, 교내 인권침해 발언 전수조사
line 총신대 이재서 총장 "수업 중 성희롱 발언 충격…학생·교회·사회에 사과" 총신대 이재서 총장
line 총신대 교수, '헤어롤'한 학생 출석 부르다 "외국은 길거리에서 화장하면 매춘 행위" 총신대 교수, '헤어롤'한 학생 출석 부르다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