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형국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가짜 뉴스 반박
"한빛누리, 증여세 완납 및 공시 의무 준수…신뢰도 손상하려는 의도적 횡포"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2.19 13:59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한빛누리 이사장 김형국 목사(나들목교회)가 <크리스천투데이>의 가짜 뉴스에 정면 반박했다. 김 목사는 2월 19일 하나님나라복음DNA네트워크(하나복네트워크) 홈페이지에 올린 '가짜 뉴스가 판치는 세상'이라는 글에서, 한빛누리가 기획재정부·서울시 확인을 거친 성실공익법인이고, <크리스천투데이>가 한빛누리의 신뢰도에 흠집을 내기 위해 거짓 기사를 썼다고 했다.

<크리스천투데이>는 2018년 12월 14일, 12월 18일에 각각 "'뉴스앤조이 돈줄' 한빛누리, 거액 탈세 의혹"과 "'뉴스앤조이 돈줄' 한빛누리, 이번엔 부동산 매각 대금 탈세 의혹"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한 바 있다. <크리스천투데이>는 국세청 공시 자료에서 한빛누리가 증여세를 납부한 흔적을 찾을 수 없다며, 수십 억대 탈세가 이뤄졌을 것이고 이에 따라 국세청 세무조사가 필요하다는 기사를 썼다.

김형국 목사는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한빛누리가 "2009년 정림의 감자(주식소각)로 인해 2008년에 기탁받은 주식 보유 지분이 두 배 이상 증가하자, 이에 따른 증여세 납부를 위해 2012년 재단 자산인 부동산을 매각해 증여세를 완납했다"고 밝혔다. 현금 자산도 금융기관에 신탁했고, 국세청·서울시가 발급한 서류를 통해 사실로 확인됐다고 했다.

김 목사는 "한빛누리는 2014년부터 기획재정부·서울시 확인을 거친 성실공익법인으로서 까다로운 재정 투명성과 외부 회계감사 및 공시 의무를 다하고 있다. 1만 명에 가까운 후원자가 재단을 통해 유수의 선교 기관을 지원하고 있고, 기부금 증빙을 제공하는 공신력 있는 기관"이라고 했다.

김형국 목사는 <크리스천투데이>가 한빛누리 신뢰도를 손상하기 위해 거짓 기사를 올렸다고 지적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크리스천투데이>의 가짜 뉴스 배경에는 한빛누리의 신뢰도에 흠집을 내려는 의도가 있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지난해 12월, <크리스천투데이>가 재림주 의혹을 받고 있는 장재형과 관련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 목사는 <크리스천투데이>가 이단성 시비로 곤경에 처하자, <뉴스앤조이>를 공격하기 위해 후원·모금 시스템을 지원하고 있는 한빛누리까지 흠집을 내려 한 것이라고 했다.

현재 한빛누리는 <크리스천투데이>를 상대로 민·형사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김 목사는 한빛누리가 올해 1월 언론중재위원회에서 정정 보도를 요청했지만, <크리스천투데이>가 정정 보도를 거부했다고 했다.

김 목사는 "이미 흠집 난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는 데 시간이 꽤 소요되기 때문에 <크리스천투데이가> 그동안 상대방의 신뢰도에 지속적인 손해를 끼치고자 함이 너무도 명백하다. 회계 기준이나 법령을 잘못 적용해 포장할 경우 일반 독자는 그 주장에 현혹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아는 언론사의 의도적 횡포임이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크리스천투데이> 기자가 사실 확인을 위한 취재는 뒷전으로 하고, 인터뷰 요청과 반론권 보장 등으로 사안을 이슈화하려는 전형적인 행태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이런 종류의 거짓 기사나 또는 세간의 이야기에 에너지를 쏟을 여유가 없다. 아직도 가야 할 길이,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우리 사회에 가짜 뉴스, 중상과 모략이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우리는 이런 세태 속에서 중심을 잃지 않는 사람들로 의연히 살아가면 좋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이대위, <크리스천투데이> '이단 옹호 언론' 유효 예장통합 이대위, <크리스천투데이> '이단 옹호 언론' 유효
line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line ['장재형과 추종자들' 특별 대담①] 재림주 의혹 ['장재형과 추종자들' 특별 대담①] 재림주 의혹
line 모든 길은 '올리벳'으로 통한다 모든 길은 '올리벳'으로 통한다
line <크리스천투데이> 회장 "장재형 말고 공산주의·무슬림·이단과 싸워라" <크리스천투데이> 회장
line 재림주·돈 착취 의혹 장재형, 몸통은 '미국'에 있다 재림주·돈 착취 의혹 장재형, 몸통은 '미국'에 있다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line 한국교회 이단·이단 옹호 언론 현황 한국교회 이단·이단 옹호 언론 현황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