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종북' 이어 '촌지' 프레임 걸려나
[기자수첩] 이단 옹호 언론 <크리스천투데이>, '장재형의 방패' 재입증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12.09 20:42

- 안녕하세요. <크리스천투데이> 이대웅 기자라고 하는데요. 이(용필) 기자님이시죠.
- 네.
- 2월에 OOOOO교회 취재하다가 100만 원 받은 걸로 아는데 사실인가요? 교회 측에서 100만 원을 줬다고 들었는데요.
- 돈 받은 적 없는데요. 누가 그러던가요.
- 그게 액수가 틀린 건가요? 안 받았다는 건가요?
- 받은 사실이 없습니다.
- 네.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보이스피싱인 줄 알았다. '41초'짜리 통화를 끝내고 난 후 '이건 뭐지' 싶었다. 번호를 확인해 보니 <크리스천투데이> 편집국장 이대웅 씨가 맞았다. 12월 9일 <뉴스앤조이>의 '[장재형과 추종자들③] 70강의 듣고 세뇌…"다비데 목사는 재림주"' 보도가 나간 지 약 2시간 만에 걸려온 전화였다.

'종북 프레임' 후에는 '촌지 프레임'을 걸어 볼 작정인가. 기자는 올해 2월 OOOOO교회 세습을 보도했다. 물론 이대웅 씨의 바람과 달리 기자는 10원 한 푼 받은 사실이 없다. 이 씨는 왜 하필 이 타이밍에 시답지도 않은 전화를 걸었을까. 대충 짐작이 간다.

알다시피 <뉴스앤조이>는 재림주 의혹을 받고 있는 장재형을 연속 보도하고 있다. 불만이 있다면 장재형 본인이 반박하면 된다. <뉴스앤조이>는 12월 5일, 이번 의혹에 대한 인터뷰 질문지를 장재형과 연관 있는 단체들에 보냈다. 여기에 응답한다면 성실하게 보도할 것이다. 그런데 어찌 된 영문인지 장재형은 취재에 응하지 않은 채, 그의 추종자로 의심되는 사람들만 날뛰고 있다.

이날 이대웅 씨 전화에 앞서, 장재형이 설립한 교단에 소속된 윤 아무개 목사에게 연락을 받았다. 평소 안면을 트고 지내는 사이인 그는 걱정이 된다며 전화를 걸어왔다. 그러면서 나에게 이번 기획 기사에서 빠져 달라고 했다. 윤 목사는 정확한 출처는 밝히지 않았지만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나는 "그런 거 안 통하는 거 잘 알지 않느냐. 괜한 말 했다가 오해받지 말라"고 주의를 줬다.

이런 잡스러운 일까지 장재형이 지시했을까. 이번에 <뉴스앤조이>가 만난 일본인 탈퇴자들은 "모든 일은 다비데(장재형) 목사 지시로 이뤄진다"고 증언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긴다는 것이다.

잠시 2008년 10월 14일 화요일로 돌아가 보자. 일본 <크리스찬신문>이 장재형 목사의 재림주 의혹을 제기하자, 장재형 측은 메신저로 긴급 대책 회의를 열었다. 당시 한 간사는 "선생님의 지시다. 잽싸게 기사를 쓰라"고 일본 <크리스천투데이>에 지시했다.

지시는 꽤나 구체적이었다. 그는 "한국 내 음모 세력과 결탁해 온 콘다(<크리스찬신문> 편집고문)가 거짓을 쓰기 시작했다", "성혼식이 아니라 성혼 예배라고 써라", "이 일을 잘 뭉개라", "완벽하게 뭉개라", "속도를 잊지 마라",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몇 번이나 말씀하셨다"고 전달했다. 일본 <크리스천투데이>는 지시에 충실히 따랐다.

<뉴스앤조이>가 장재형 목사의 재림주 의혹을 제기하자, <크리스천투데이>가 방패막이를 자처하고 나섰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한국 <크리스천투데이>는 다를까. <뉴스앤조이>가 장재형을 취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한 후, 10년도 더 지난 빨갱이 프레임을 들고나온 걸 보면 그다지 다르지 않아 보인다. 지난 한 주간 <뉴스앤조이>를 비방하는 기사를 4개나 써 놓고 한 번도 우리에게 묻지 않더니, 이제야 뭐라도 잡아 보겠다며 41초짜리 전화 한 통으로 취재하는 모양새를 갖추는 것인가.

돈 이야기가 나와서 하는 말인데, 돈 받고 기사 쓰는 건 <크리스천투데이>가 잘하는 일이다. 미성년자 성폭력 사실이 드러나 퇴진한 이동현 씨가 이끌던 라이즈업무브먼트는, 2014년 11월 <크리스천투데이>에 1000만 원을 보냈고, <크리스천투데이>는 12월 라이즈업 홍보 기사 4개를 내보냈다. 또 수년간 라이즈업코리아 대회 홍보 기사를 쓰며 100만 원씩 받았다.

내일이면 <크리스천투데이>에 '[특종] 뉴스앤조이 이OO 기자 100만 원 부정 청탁'이라는 기사가 실릴지도 모르겠다. 애초에 그들에게 무엇이 진실인지는 중요하지 않을 테니까. 하나님이 아닌 인간을 두려워하는 자들에게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이번에 <크리스천투데이>가 제대로 보여 주고 있다.

종북 프레임이건 촌지 프레임이건 개의치 않는다. 그네들의 가짜 뉴스에 일일이 대응할 가치는 없다. 허위 사실을 유포한 데 대해서는 법의 심판을 받게 하면 될 일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느 보도와 다르지 않게 이번에도 취재한 내용을 사실대로 풀어놓을 뿐이다. 아직 갈 길이 멀다. 일본을 시작으로 미국을 찍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야 한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70강의 듣고 세뇌…"다비데 목사는 재림주" 70강의 듣고 세뇌…
line 일본에서도 재림주 의혹, 장재형과 <크리스천투데이> 일본에서도 재림주 의혹, 장재형과 <크리스천투데이>
line '장재형의 방패' 입증한 <크리스천투데이> '장재형의 방패' 입증한 <크리스천투데이>
line [통합27] '이단 옹호 언론'으로 남은 <크리스천투데이> [통합27] '이단 옹호 언론'으로 남은 <크리스천투데이>
line 일본복음주의동맹(JEA), "한기총과 선교 협약 파기" 일본복음주의동맹(JEA),
line 장재형 목사 집단은 여전히 이단성 교리 가르쳐 장재형 목사 집단은 여전히 이단성 교리 가르쳐
line 장재형 목사의 정통성 : 전 내부자의 시각 장재형 목사의 정통성 : 전 내부자의 시각
line "장재형 목사보다 감싸는 사람이 더 문제"
line '재림주 의혹' 장재형 목사 해명보다 분노 폭발 '재림주 의혹' 장재형 목사 해명보다 분노 폭발
line 장재형 목사, 재림주 의혹 부인 장재형 목사, 재림주 의혹 부인
line '재림주 논란' 장재형 옹호한 김명혁 목사·김영한 교수 '재림주 논란' 장재형 옹호한 김명혁 목사·김영한 교수
line 우리 재림주를 지켜라 우리 재림주를 지켜라
line 장재형 핵심 측근, "그를 재림주로 믿었다" 고백 장재형 핵심 측근,
line 동양인 '재림주'가 나타나? 동양인 '재림주'가 나타나?
line 연예인 출연료 수천만, 보여 주기식 '라이즈업 코리아' 연예인 출연료 수천만, 보여 주기식 '라이즈업 코리아'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