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장2] 김충섭 총회장 "목회자 성 윤리, 법과 제도 갖출 것"
임보라 목사 관련 "보호할 것은 보호, 지도할 것은 지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9.17 22:31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가 103회기 총회장과 부총회장을 선출했다. 부총회장이던 김충섭 목사(성일교회)는 582표 중 516표를 얻어 총회장에 당선됐다. 육순종 목사(성북교회)가 목사부총회장에, 유영준 장로(신송교회)가 장로부총회장에 당선됐다. 

김충섭 목사는 첫째 날 일정이 끝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성직자들에게 높은 윤리·도덕적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강간 미수와 무고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교단 소속 박승렬 목사를 염두에 둔 발언이다. 김 목사는 "세상 사람들 앞에서 한국교회의 부끄러운 모습이 드러나고 있다. 목사들이 지도자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더욱더 법과 제도를 갖추고 (목사들의) 훈련을 통해 경각심을 갖게 하겠다. 한국교회를 바로 세우는 일에 기장 교단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장로회가 103회 총회를 이끌어 갈 임원진을 선출했다. 왼쪽부터 유영준 장로부총회장, 김충섭 총회장, 육순종 목사부총회장. 뉴스앤조이 이은혜

김충섭 목사는 임보라 목사 이단 지정과 관련한 총회 차원의 대책을 묻는 <뉴스앤조이> 기자의 질문에 "(임 목사가) 법과 하나님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목회자로 설 수 있도록 교단이 보호할 것은 보호하고 지도할 것은 지도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부총회장 육순종 목사도 한마디 보태겠다고 했다. 그는 임보라 목사 관련 이슈가 "굉장히 민감한 문제"라고 했다. 육 목사는 "한국교회에 뜨거운 이슈다. 갈 길이 멀다. 교단과 교단 사이에 정직한 소통이 시작돼야 한다. 이 문제를 잘못 다루면 교회가 세상으로부터 고립될 수도 있고, 교회가 심각한 분열을 겪을 수도 있다. 차분하게 서로의 이야기를 듣고 신학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기장 서울동노회, 박승렬 목사 재판국 구성 기장 서울동노회, 박승렬 목사 재판국 구성
line [기장1] "성범죄자 목사 면직·출교하라" [기장1]
line 기장, 성폭력 관련 추가 헌의안 발의 기장, 성폭력 관련 추가 헌의안 발의
line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line 기장, 올해는 교회 성폭력 대처 법·제도 마련하나 기장, 올해는 교회 성폭력 대처 법·제도 마련하나
line "성폭력 목사 싸고도는 남성 중심 교회 문화 바꿔야"
line [영상] "엄마가 또 이단이 됐어" [영상]
line 이단이라 흔들어도 '사랑이 이긴다' 이단이라 흔들어도 '사랑이 이긴다'
line "성소수자 목회 허용하는 세계 교회들도 이단인가"
line 임보라 목사 이단 규정은 바리새주의가 낳은 열매 임보라 목사 이단 규정은 바리새주의가 낳은 열매
line "백석대신·통합, 임보라 목사에게 사과하라"
line [통합28] 임보라 목사 및 퀴어신학 '이단성' 결의 [통합28] 임보라 목사 및 퀴어신학 '이단성' 결의
line [백석대신3] 또 '이단' 된 임보라 목사 [백석대신3] 또 '이단' 된 임보라 목사
line 예장통합에 몰아치는 '반동성애' 광풍 예장통합에 몰아치는 '반동성애' 광풍
line 지금 당신 옆에 성소수자가 있다 지금 당신 옆에 성소수자가 있다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