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24] 김태영 부총회장은 왜 "갑질하지 말자" 했나
목사 청빙 시 '연금 계속 납입 영수증' 제출 놓고 갑론을박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3 09:08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노후를 걱정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목사도 마찬가지다. 은퇴와 동시에 수입이 줄어드니 생계 걱정을 안 할 수 없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소속 목사들은 그나마 사정이 낫다. 교계에서 제일 큰 연금재단을 소유하고 있고, 운영도 최근에 비교적 안정적이게 됐다.

목사들은 한 가지 근심이 있다. 연금을 받는 목사는 갈수록 느는데 연금을 내는 사람은 줄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의 예장통합 연금 구조는 항아리형에 가깝다. 언젠가 역피라미드형으로 바뀔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이 있다.

예장통합은 자구책을 꺼내들었다. 99회 총회 당시, 목사들이 청빙 또는 연임 청원을 할 때 '총회 연금 계속 납입증'을 제출하게 하자는 의견이 나왔다. 연금을 내고 있다는 걸 증명하지 못하면 청빙을 받거나 또는 연임 청원을 못하는데도, 총대 대다수는 이런 내용을 법으로 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예장통합 헌법개정위원회는 103회 총회가 열린 9월 12일 오후 회무 시간, 이와 관련해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헌법개정위는 "목사(위임·담임·부목사·전도·기관) 청빙과 연임 청원 시 총회 연금 계속 납입 영수증을 별도로 첨부해야 한다"는 조항을 신설하겠다고 했다. 이정원 헌법위원장은 "안 그러면 연금은 죽는다"는 과격한 표현을 써 가며 법 개정을 밀어붙였다.

보고 직후 찬반 의견으로 불꽃이 튀었다. 전만영 목사(서울서남노회)는 "이대로 개정하면 목사들이 현장에서 엄청난 피눈물을 흘릴 것이다. (돈이 없어서) 연금을 못 넣는 목사도 많다. 부결해 달라"고 말했다.

반대 의견이 바로 나왔다. 박도현 목사(평양남노회)는 "여유가 있어 (연금) 넣는 목사들은 별로 없다. 다들 어렵고 힘든 가운데 넣는 거다. 힘이 들어도 넣어야 한다. 그래야 (목사들) 노후가 보장된다"고 했다.

의무적으로 연금을 내도록 하는 법안이 103회 총회에서 부결됐다. 김태영 부총회장은 "갑질로 만든 법안이다"며 비판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이번에는 사회를 보던 김태영 부총회장이 발언권을 요청했다. 김 부총회장은 "이건 기득권이 연금을 받기 위해 '갑질'로 내놓은 안건이다. 30~40대 목회자 중 생활이 어려운 분도 있고, 농어촌 미자립 교회는 어떻게 연금을 넣을 수 있겠는가. 법으로 만드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 규모가 큰 교회는 (연금을 대신) 넣어 줄 수 있지만, 어려운 교회는 못 넣어 준다"며 반대했다.

법 개정을 찬성하는 이들은 물러서지 않았다. 김병옥 목사(대구동노회)는 "목회자들의 노후를 보장하기 위한 보호법이다. 수년간 나온 내용인데 갑질이라고 이야기한 건 잘못된 표현이다"고 했다. 진달종 목사(전서노회)는 "부총회장이 사적 의견을 말하는 게 어딨는가. 회의를 바로 진행하라"고 지적했다.

김태영 부총회장은 회의를 질질 끌지 않고 바로 표결에 부쳤다. 총회 석상의 목소리만 놓고 봤을 때는 압도적으로 통과될 줄 알았지만 결과는 달랐다. 법을 제정하기 위해서는 재석(1047명)의 705표 이상 필요한데, 612표밖에 나오지 않았다. 김 부총회장은 "이 안건은 부결됐다"며 의사봉을 세 번 내리쳤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23] 명성교회 세습 논의 지연, 총대들 "걱정할 것 없다" [통합23] 명성교회 세습 논의 지연, 총대들
line [통합22] 교회 설립·신설 시 거리 500m 제한 규정 폐지 [통합22] 교회 설립·신설 시 거리 500m 제한 규정 폐지
line [통합21] 명성교회 세습 문제, 결국 총회 마지막 날로 [통합21] 명성교회 세습 문제, 결국 총회 마지막 날로
line [통합20] 동성애자·지지자 목사 고시 자격 제한 [통합20] 동성애자·지지자 목사 고시 자격 제한
line [통합19] 총대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인다 [통합19] 총대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인다
line [통합18] "<한국기독공보>, 왜 명성교회 문제 안 다뤘나" [통합18]
line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line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line [통합15] "총회 현장 집회·시위 막아 달라" [통합15]
line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line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할 수 없다"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line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추천기사

line 암 투병 중인 목사, 꿈을 놓지 않는 이유 암 투병 중인 목사, 꿈을 놓지 않는 이유
line 게임기에 만화책, '코노'까지 구비한 교회 게임기에 만화책, '코노'까지 구비한 교회
line 원해서 난민 된 사람은 없다 원해서 난민 된 사람은 없다
기사 댓글 1
  • 정상규 2018-09-13 13:09:25

    김삼환 목사님의 새벽설교를 읽고 새벽을 만난것이 아니라 어둠을 만났다
    설령 고난을 당한다 하더라도 예수님의 삶을 본받는다면
    김목사님은 결코 이렇게 말하지는 않을 것이다
    안타까운 일이다
    명성교회 성도들이여 참으로 바른 길을 선택하십시요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하나님이 맛나,메추라기, 그들이 짓지 아니한 집, 열매, 과일등
    수많은 물질적 풍요를 무상으로 주었지만 그들은 하나님을 모양으로만 섬기고 그들의 영은 우상과
    더불어 살다가 남,북의 두 왕국이 모두 세상무력에 의하여 사라지지 않았나요?
    물질은 답이 아닙니다
    김삼환목사께서 명성성도들을 물질적으로 부흥을 이루었다고 진리를 버리고 그 길로 계속 간다면
    여러분은 주여 주여 부르는자로 하나님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부디 하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