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22] 교회 설립·신설 시 거리 500m 제한 규정 폐지
"교회 간 마찰 끊임없이 일어나"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8.09.12 18:59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이 103회 총회에서 교회 설립 및 신설 시 교단 소속 교회와의 거리를 제한하는 규정을 폐지했다.

총회 셋째 날 9월 12일, 직전 정치부장 김지한 목사가 "1년간 연구 결과, 교회 설립 및 신설 시 거리 500m 제한에 관한 규정 폐지를 청원한다"고 보고했다. 총대들이 이의 제기 없이 수락했다.

교회 설립 및 신설 시 거리 500m 제한 규정은, 1956년 41회 총회에서 만들어졌다. 작년 102회 총회에서, 정치부가 교회 간 마찰을 줄이고 노회에 자율성을 부여하기 위해, 법 존폐를 1년간 연구하기로 결의했다.

김영석 목사(경북노회)는 102회 총회 당시 이 법을 폐지해 달라고 헌의했다. 김 목사는 "(이 법은) 60여 년 전 교회 설립이 활발하지 않을 당시 만들어진 규정이다. 현대에 이르러 이 규정 때문에 교회 간 마찰이 끊임없이 일어나, 노회가 수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러 상황을 고려할 때 이 규정을 폐지해 교회와 노회의 마찰을 줄이고 노회에 자율성을 주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20] 동성애자·지지자 목사 고시 자격 제한 [통합20] 동성애자·지지자 목사 고시 자격 제한
line [통합19] 총대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인다 [통합19] 총대 1500명에서 1000명으로 줄인다
line [통합18] "<한국기독공보>, 왜 명성교회 문제 안 다뤘나" [통합18]
line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통합17] 목사들이 하나님 다음으로 믿는 연금 '4468억'
line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통합14] NAP 반대, 전국 교회 서명 받기로
line [통합15] "총회 현장 집회·시위 막아 달라" [통합15]
line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통합16] 앞뒤 가리지 않고 등장하는 '동성애 반대'
line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할 수 없다"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line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통합12] 성폭력 벌금형 이상이면 목사 자격 제한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교회는 하나님의 것" [통합11] 세습금지법 개정 무산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line [통합8] 림형석 총회장 "'세습'보다 '대물림'이 적절한 표현" [통합8] 림형석 총회장
line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line [통합6] "성범죄 목회자 '자의 사직' 못하게 해야" [통합6]
line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line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동성애·이슬람 맞설 것" [통합4] 신임 부총회장들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