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장신대서 명성교회 세습 반대 기도회
11월 14일 오후 7시, 김동호 목사 설교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11.09 12:10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기도회가 11월 14일 저녁 7시 장로회신학대학교 미스바광장에서 열린다. 장신대 학생들이 주최하며,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공동대표 백종국·오세택·김동호)가 함께한다. 세반연 공동대표 김동호 목사가 설교한다.

김동호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습 반대 기도회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목사는 "어린 신학생들이 이 싸움을 시작했다. 싸움에 동참하자. 이 운동이 한 번으로 끝나서는 안 된다. 끝장 볼 때까지 저들이 손을 들고 항복할 때까지 끈질지게 조직적으로 힘을 모으자"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장로 "비판은 그만, 예수님 울고 계셔" 명성교회 장로
line '기게스의 반지'와 명성교회 세습 '기게스의 반지'와 명성교회 세습
line 장신대 목회자들 "부자 세습은 인간의 탐심" 장신대 목회자들
line 교단 헌법위원회는 '헌법수호위원회'다 교단 헌법위원회는 '헌법수호위원회'다
line 명성교회, 김삼환 은퇴부터 김하나 청빙까지 명성교회, 김삼환 은퇴부터 김하나 청빙까지
line 세습은 세습일 뿐이다 세습은 세습일 뿐이다
line 명성교회, 세습 반대 시위에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신다" 명성교회, 세습 반대 시위에
line "청빙안 반려하고 김삼환 목사와 독대했다"
line 김하나 목사 사임서 노회 통과 김하나 목사 사임서 노회 통과
line 김삼환 목사 "큰 교회는 십자가, 누가 이 큰 십자가 지겠나" 김삼환 목사
line 예장통합 목회자 538명 "명성교회 세습, 죄악 행위" 예장통합 목회자 538명
line "교회 세습은 타락의 극치이자 비극"

추천기사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합동4] 신학부 "성서한국·느헤미야·청어람·개혁연대 참여하려면 목사와 당회 지도받아야"(전문) [합동4] 신학부
line [합동1] "여성 안수 허하라" 교단 안팎 요구에도, 104회 총회 헌의안 전무 [합동1]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