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반론]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관련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2.13 15:49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뉴스앤조이>는 지난해 12월 10일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한국교회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서는 강사 중 한 명인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이 본격적으로 반동성애 운동에 뛰어들기 전, 병원에서 발생한 일을 중심으로 기술했다.

<뉴스앤조이>는 염안섭 원장에게 반론을 듣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염 원장은 과거 정정 보도를 게시한 구<한국일보> 주소를 보내왔다. <뉴스앤조이>는 이 내용을 담아 보도했다. 보도 이후 염 원장은 또다시 반론 보도를 요청해 왔다.

염안섭 원장은 <뉴스앤조이> 기사 내용 중 수동연세요양병원에서 사망한 에이즈 환자와 관련해 "당시 김무명 청년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이미 죽는다는 말을 듣고 수동연세요양병원으로 옮겨 왔다. 그의 어머니는 아들 사후에 '우리 아들을 잘 돌봐 줘서 고맙다'고 수동연세요양병원에 감사 편지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김무명 씨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동연세요양병원으로 온 것은 지병 때문이라고 했다. 염 원장은 "세브란스병원의 교수가 '환자가 사망한 것은 갑작스러운 사망 가능성이 높은 상태에서 전원이 되었고, 환자의 사망이 수동연세요양병원의 과실은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는 내용의 소견서를 작성해 주었다"고 밝혔다.

2013년, HIV/AIDS 인권 단체들이 수동연세요양병원의 인권침해 폭로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한 이유는 참석자들을 압박하기 위함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염 원장은 "김무명 씨 어머니가 작성해 준 편지를 주최 측에 전달하기 위해서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수동연세요양병원에서 2011년 발생한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간병인 진술서의 진위를 의심했다. 염안섭 원장은 "에이즈 단체가 작성해 주었다는 진술서는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간병인이 쓴 것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들이 다수 있으며, 그를 직접 만나 '자위행위했다고 하라'고 말한 적도 없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line 보수 교계가 믿고 따르는 '에이즈 전문가' 염안섭 보수 교계가 믿고 따르는 '에이즈 전문가' 염안섭
line 교육청에서 열린 에이즈 혐오 행사 교육청에서 열린 에이즈 혐오 행사
line 동성 결혼 합법화 후 수간 합법화한 나라는 없다 동성 결혼 합법화 후 수간 합법화한 나라는 없다
line CCC 부암동 본부에서 염안섭 원장 동성애 강연 CCC 부암동 본부에서 염안섭 원장 동성애 강연
line '동성애 = 에이즈'라는 혐오 기제의 진실 '동성애 = 에이즈'라는 혐오 기제의 진실
line AIDS 낙인찍기 앞장서는 자유한국당은 '혐오 집단' AIDS 낙인찍기 앞장서는 자유한국당은 '혐오 집단'
line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추천기사

line 오정현 목사, 편목 과정 다시 밟는다 오정현 목사, 편목 과정 다시 밟는다
line 방통위도 극동방송 김장환 족벌 체제 우려 방통위도 극동방송 김장환 족벌 체제 우려
line 잃어버린 덕을 찾아서 잃어버린 덕을 찾아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