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반론]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관련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2.13 15:49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뉴스앤조이>는 지난해 12월 10일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한국교회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서는 강사 중 한 명인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이 본격적으로 반동성애 운동에 뛰어들기 전, 병원에서 발생한 일을 중심으로 기술했다.

<뉴스앤조이>는 염안섭 원장에게 반론을 듣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염 원장은 과거 정정 보도를 게시한 구<한국일보> 주소를 보내왔다. <뉴스앤조이>는 이 내용을 담아 보도했다. 보도 이후 염 원장은 또다시 반론 보도를 요청해 왔다.

염안섭 원장은 <뉴스앤조이> 기사 내용 중 수동연세요양병원에서 사망한 에이즈 환자와 관련해 "당시 김무명 청년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이미 죽는다는 말을 듣고 수동연세요양병원으로 옮겨 왔다. 그의 어머니는 아들 사후에 '우리 아들을 잘 돌봐 줘서 고맙다'고 수동연세요양병원에 감사 편지를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김무명 씨가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동연세요양병원으로 온 것은 지병 때문이라고 했다. 염 원장은 "세브란스병원의 교수가 '환자가 사망한 것은 갑작스러운 사망 가능성이 높은 상태에서 전원이 되었고, 환자의 사망이 수동연세요양병원의 과실은 아닌 것으로 생각한다'는 내용의 소견서를 작성해 주었다"고 밝혔다.

2013년, HIV/AIDS 인권 단체들이 수동연세요양병원의 인권침해 폭로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한 이유는 참석자들을 압박하기 위함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염 원장은 "김무명 씨 어머니가 작성해 준 편지를 주최 측에 전달하기 위해서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수동연세요양병원에서 2011년 발생한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간병인 진술서의 진위를 의심했다. 염안섭 원장은 "에이즈 단체가 작성해 주었다는 진술서는 지적 능력이 떨어지는 간병인이 쓴 것으로 보이지 않는 부분들이 다수 있으며, 그를 직접 만나 '자위행위했다고 하라'고 말한 적도 없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뉴스앤조이> 비난에 고삐 풀린 반동성애 진영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line 보수 교계가 믿고 따르는 '에이즈 전문가' 염안섭 보수 교계가 믿고 따르는 '에이즈 전문가' 염안섭
line 교육청에서 열린 에이즈 혐오 행사 교육청에서 열린 에이즈 혐오 행사
line 동성 결혼 합법화 후 수간 합법화한 나라는 없다 동성 결혼 합법화 후 수간 합법화한 나라는 없다
line CCC 부암동 본부에서 염안섭 원장 동성애 강연 CCC 부암동 본부에서 염안섭 원장 동성애 강연
line '동성애 = 에이즈'라는 혐오 기제의 진실 '동성애 = 에이즈'라는 혐오 기제의 진실
line AIDS 낙인찍기 앞장서는 자유한국당은 '혐오 집단' AIDS 낙인찍기 앞장서는 자유한국당은 '혐오 집단'
line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추천기사

line 창현이에게 창현이에게
line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line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