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사태 본질은 세습 아닌 '불법'"
"어설픈 지지 안타까워…목사만 제사장? 아니다"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18 10:09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목사(사단법인 피피엘)가 명성교회 세습을 지지하고 옹호하는 이들을 연일 비판하고 있다. 반대 의견을 낼 수 있지만, 그 의견들이 본질에서 벗어나 있다고 지적했다.

김동호 목사는 1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명성교회의 가장 중요한 팩트는 세습에 있는 게 아니라 불법에 있다. 명성교회는 총회의 법을 어겼다. 법을 어기지 않았다고 억지를 부렸지만, 결국 작년 총회에서 다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했다.

명성교회를 지지하는 이들은, 총회가 잘못된 법을 제정해 지교회를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김 목사는 "동의하지 않지만 얼마든지 주장할 수 있다. 정말 잘못됐다면 고치면 된다. 그러나 고치기 전에 (세습금지법을) 어기는 건 불법이다"고 했다.

"제사장 아들이 제사장 되는 게 세습인가"라며 명성교회를 옹호한 지용수 목사(양곡교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목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사장 아들이 제사장 되는 구약의 법을 가지고 세습을 옹호하려 아등바등하는 저들이 오히려 안타깝다. 목사만 제사장인가. 아니다. 목사만 제사장이라는 건 개신교의 전통도 가르침도 아니다"고 했다.

또, "목사만 제사장이라면 요즘 목사가 레위 지파라면 모든 목사의 자녀는 반드시 목사가 되어야만 한다. 그리고 아비가 목사가 아닌 사람은 절대로 목사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류여해 무당인가" 비판한 김동호 목사, 항소심도 승소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억지 부리지 말고 교단 떠나라"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저항하자"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교회 존재 목적은 '세상'에 있다" 김동호 목사
line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비판한 김동호 목사 승소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비판한 김동호 목사 승소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은 '불법'"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서명 동참해 달라"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연일 비판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연일 비판
line 김동호 목사 "세습방지법이 위헌이면 십계명도 위헌"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세습하면 저항운동 벌일 것"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욕심과 겁 때문에 세습" 김동호 목사
line 김동호 목사 "금치산자 박근혜 대통령 하야하라" 김동호 목사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