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불법 세습에 저항하자"
"교단이 수치당해…총회가 바로잡아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8.08 09:40

김동호 목사는 명성교회 세습을 묵인한 총회 재판 결과를 9월 총회에서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김동호 목사가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총회 재판국에 저항하자고 했다. 김 목사는 8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이 일본에 합병당하여 나라를 잃었듯이, 교단이 명성(교회)에 눌려 수치를 당하게 됐다"고 했다.

총회 재판국이 명성교회 손을 들어 줬지만, 아직 끝난 게 아니라고 했다. 김 목사는 "총회가 세습금지법을 통과했듯이, 9월 총회에서 명성교회와 동남노회 그리고 총회 재판국의 불법을 바로잡아야만 한다. 정당한 치리로 교단의 권위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총회마저 조용히 넘어가면, 교회와 노회에서 총회 불복종 운동을 일으켜야 한다고 했다.

김동호 목사는 "그냥 넘어가거나 저항하지 않는 것은 하나님께 심판받을 큰 죄이자, 큰 악이다. 못 본 척 그냥 지나가면 안 된다. 저항하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line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비판한 김동호 목사 승소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 비판한 김동호 목사 승소
line 저항은 계속된다, 새해에도 명성교회 세습 반대 저항은 계속된다, 새해에도 명성교회 세습 반대
line "하나님 위에 '김하나님' 있었다"
line 희비 엇갈린 명성교회 교인들 희비 엇갈린 명성교회 교인들
line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법과 양심' 따랐다는 명성교회 세습 재판, 후폭풍 예고
line 명성교회 세습 눈감은 예장통합 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눈감은 예장통합 재판국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빌라도의 법정 되지 말아야"
line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총회 재판국, 일관성 있는 '바른 판결' 해야" 서울동남노회비대위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명제가 흔들렸다"
line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line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기사 댓글 1
  • 강명훈 2018-08-08 17:32:15

    그동안 한국 기독교의 굵직한 논란거리에는 항상 이 분이 빠지지 않네요 항상 자신은 깨끗한 척, 높은 곳에서 낮은 곳을 바라보며 손가락질 하고 비판을 해대더군요 이런 시가 생각납니다. 까마귀 검다하여 백로야 웃지마라 겉이 검은들 속조차 검을소냐 겊 히고 속 검은 이 너 뿐인가 하노라 모든 판단은 하나님께 좀 맡기십시다. 정말 명성교회가 하나님 보시기에 망할 교회라면 그렇게 나대지 않아도 망합니다. 그러나 목사님의 행동이 망할 짓이라면 어찌하시겠습니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