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억지 부리지 말고 교단 떠나라"
"하나님 은혜로 명성교회 완패"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14 09:54

김동호 목사가 총회에서 완패한 명성교회를 향해 "떠나라"고 촉구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목사가 명성교회(김하나 목사)를 향해 "억지 부리지 말고 떠나라"고 비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가 명성교회 세습에 '제동'을 건 것과 관련해 김 목사는 "교단이 통째로 망신당하지 않고 최소한의 체면은 지킨 것 같아 감사하다"고 했다. 

김동호 목사는 9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명성(교회)의 시도가 노회와 총회 재판국에서 통했지만, 총회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명성(교회)의 완패였다"고 평가했다. 

김삼환 원로목사가 9월 13일 명성교회 새벽 예배에서 한 발언도 비판했다. 김동호 목사는 "자신들을 반대하는 모든 사람을 마귀라고 한 모양이다. 교회를 음해하고 파괴하려 하는 마귀의 세력이라고 규정하신 모양이다. 졸지에 우리는 다 단체로 마귀가 되고 말았다"고 했다. 

김동호 목사는 법을 어기고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를 치리해야 한다고 했다. 김 목사는 "세습을 철회하고 사과하든지, 총회를 탈퇴시키든지 해야 한다. 총회 임원회가 제대로 할 수 있을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통합30] 명성교회 완패
line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통합29] 명성교회 세습 용인 판결, 총회가 안 받았다
line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통합26] 명성교회 세습 발판 마련한 규칙부 해석도 부결
line 김삼환 목사 "맞을 만큼 맞았다, 더 이상 가만있을 수 없다" 김삼환 목사
line [통합23] 명성교회 세습 논의 지연, 총대들 "걱정할 것 없다" [통합23] 명성교회 세습 논의 지연, 총대들
line [통합18] "<한국기독공보>, 왜 명성교회 문제 안 다뤘나" [통합18]
line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정당화할 수 없다" [통합13] 이현세 헌법위원장
line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통합10] 명성교회 손 들어 준 헌법위 보고 '부결'
line [통합9] "세습금지법 개정해야" 헌법위 보고, 무기명투표 [통합9]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line [통합2] 명성교회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 무시하고 총회 분열 획책" [통합2] 명성교회
line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추천기사

line 창현이에게 창현이에게
line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line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