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6] 여성 선교사 성례권 부여
여성 전도사 노회 가입 및 공로전도사 자격 부여는 기각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8.09.11 12:34

주요 장로교단 총회 소식은 <뉴스앤조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가장 빨리 볼 수 있습니다. 여기로 들어가셔서 '좋아요' 꾸욱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이승희 총회장)이 소속 여성 선교사들에게 성례권을 부여하기로 결의했다.

여성사역자지위향상및사역개발위원회(고영기 위원장)는 9월 11일 103회 총회 둘째 날 오전 회무에서 지난 1년간의 활동 내역을 보고했다. 이들은 △여성 전도사 각 노회에 소속 △한 교회 20년 이상 시무할 경우 공로전도사 예우 △여성 사역자 65세 정년제 실시 △GMS(총회세계선교회) 독신 여성 선교사, 홀사모 선교사 성례권 계속 시행을 청원했다.

이승희 총회장은 여성 전도사들의 노회 소속과 공로전도사 제도는 각 노회·교회가 판단해 시행할 일이라며, 정년제 실시와 성례권 부여만 받자고 제안했다. 총대들은 이를 수락하고 자세한 규정은 규칙부가 심의하도록 했다.

예장합동은 2013년 98회 총회에서, GMS 파송 오지 선교사에 한해 여성 성례권을 임시(3년)로 부여한 바 있다. 이번 결의에는 지역·기한 규정이 없다.

여성사역자지위향상및사역개발위원회가 청원한 1년 회기 연장은 총회 임원회가 다루기로 했다. 이승희 총회장은 모든 특별위원회 회기 연장 청원은 시간 절약 차원에서 총회 임원회에 일임해 달라고 요청했고, 총대들은 이를 수락했다.

예장합동이 해외 여성 선교사들에게 성례권을 부여하기로 결의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5] 변화하는 총회 [합동5] 변화하는 총회
line [합동4] 총신대 학생들 "재단이사 면직해 달라" [합동4] 총신대 학생들
line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3] 김종준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합동2] 교인 7만 5000명 감소
line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합동1] 여성 안수 요구 외면하는 총대들
line 소강석 목사 "여성 안수는 급진적 자유주의로 가는 길" 소강석 목사
line [합신1] 여성 안수 불가 재확인 "하나님의 창조질서" [합신1] 여성 안수 불가 재확인
line [합동9] 총신 여동문회 "여성 안수 허락하라" [합동9] 총신 여동문회
line "여성 안수 결의까지 10년 논의"
line 예장합동, 동성애·여성 안수·WCC 반대 교단만 교류 추진 예장합동, 동성애·여성 안수·WCC 반대 교단만 교류 추진
line 여성 관점에서 본 예장합동 총회 여성 관점에서 본 예장합동 총회
line [합동16] 총회 발언대에 여성이 섰다! [합동16] 총회 발언대에 여성이 섰다!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