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여사역자에게 안마 한번 받을 수 있잖아?'
[일본 취재 후기] 감당할 수 없는 힘 얻게 된 목사들의 추락
  • 구권효 기자 (make1@martus.or.kr)
  • 승인 2014.09.20 15:1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연예인들 중에는 우울증에 걸린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제 여친의 친구가 연예인인데요. 그 친구 요즘 꽤나 유명세도 얻고 돈도 많이 벌었는데, 깊은 우울감에 빠져 있다고 합니다. 저는 그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나름대로 생각해 봅니다. 한 사람이 감당하기에 너무 과한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에 그런 건 아닐까. 사람이 뭐든지 너무 많은 걸 얻으면 부작용이 생기는 게 아닐까.

문제를 일으킨 재일 한인 목사들을 취재할 때도 비슷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8~9월 동안 저희가 보도했던 요한동경교회 김규동 목사와 ㄱ교회 ㅂ 선교사 얘기입니다. 둘 다 30년 전 타국으로 넘어 와 일본 선교에 혼신을 쏟아부었던 사람들입니다. 선교라는 걸 떠나서, 30년 동안 한 가지에만 매진한다는 건 어떤 것일까요? 제가 올해로 31살이라 감이 잘 잡히지 않습니다.

일본 선교에서 큰 산 같던 이 두 목사가 성 문제로 무너졌습니다. 저는 한 달 동안 두 번이나 일본으로 건너가 당사자와 그들의 측근, 그들에게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들, 피해자들을 두루 만났습니다. 목사들의 섹스 스캔들을 보면 패턴이 비슷합니다. 일반 교인이 아닌 교회에 충성하는 여사역자들이 대상입니다. 단 둘이 있을 때, 그들에게 안마를 받으면서 추잡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김 목사나 ㅂ 선교사나 처음부터 그러지는 않았을 거라고. 30년 전 처음 일본 땅에 깃발을 꽂았을 때, 변태적인 성욕을 채울 의도는 아니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산전 수전 공중전 다 겪으며 10년 20년 세월이 쌓여 가고, 그럴수록 깃발 아래 모인 사람은 많아지고 자신의 위치는 높아졌겠지요. 어느 순간 이런 생각이 들지 않았을까요. '내가 이 정도는 해도 되지 않을까?'

말로는 주님이 하셨다고 하지만, 큰 교회 건물과 수많은 교인들을 보면서 이들은 자신이 이룬 업적이라고 착각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 순간, 한 인간이 감당할 수 없는 권위를 손에 쥐게 된 거죠. '여사역자들에게 안마 한번 받아 볼까', '내가 영적인 아버지인데 뭐, 괜찮잖아', '이 정도는 만져도 아무 말 못할 걸'…. 그렇게 점점 깊은 수렁으로 들어간 게 아닌가 싶습니다.

사람이 그런가 봅니다. 저도 요즘 편집국에서 짬밥 좀 먹었다고 어느새 목소리가 커지고 후배들을 막 대하기도 합니다. ("멍청이"라고 말하는 수준이니 이상한 상상은 하지 마시길.) 새삼 '가난한 사람이 복이 있다', '부자는 천국에 들어가기 어렵다'는 주님의 말씀이 더욱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범죄' 김규동 목사도 억대 전별금 논란 '성범죄' 김규동 목사도 억대 전별금 논란
line 요한교회 김규동 목사의 회개, 진심이었을까 요한교회 김규동 목사의 회개, 진심이었을까
line 요한교회, 김규동 목사 대신할 '비상위원회' 조직 요한교회, 김규동 목사 대신할 '비상위원회' 조직
line 일본 종교학자, 요한교회 피해자 60명 상담해 보니 일본 종교학자, 요한교회 피해자 60명 상담해 보니
line 일본 선교 현장 어지럽히는 요한교회의 열정 일본 선교 현장 어지럽히는 요한교회의 열정
line 김규동 목사, 예배 시간에 무릎 꿇고 공개 사과 김규동 목사, 예배 시간에 무릎 꿇고 공개 사과
line 일본 최고 제자 훈련은 '마인드 컨트롤'? 일본 최고 제자 훈련은 '마인드 컨트롤'?
line 코스타 사과, "요한동경교회 사태 책임 통감" 코스타 사과,
line 일본 ㅂ 선교사, 성폭행 구속 기소부터 무죄판결까지 일본 ㅂ 선교사, 성폭행 구속 기소부터 무죄판결까지
line 또 다른 재일 한국 선교사, 6년째 성범죄 법정 공방 또 다른 재일 한국 선교사, 6년째 성범죄 법정 공방
line 전병욱·오정현에 이어 김규동까지 전병욱·오정현에 이어 김규동까지
line '폭행'과 '강제 결혼'은 요한동경교회 문화? '폭행'과 '강제 결혼'은 요한동경교회 문화?
line 일본 선교 대부, 여교역자 상습 성추행 의혹 일본 선교 대부, 여교역자 상습 성추행 의혹

추천기사

line 감리회, 문대식 목사 치리 준비 중 감리회, 문대식 목사 치리 준비 중
line 스텔라호 가족들, 실종 선원 무사 귀환 서명운동 돌입 스텔라호 가족들, 실종 선원 무사 귀환 서명운동 돌입
line [카지노 목사의 탄생③] "교단이 박성배라는 '괴물' 키웠다" [카지노 목사의 탄생③]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