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장신대 신학생들 "총회·명성교회, 하나님 아닌 부와 권력 주인 삼아"
"김하나 목사 물러나야…불의에 잠잠하지 않고 소리 지를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1.14 09:30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114기 학생들이 명성교회 세습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신학생 93명은 11월 11일 성명에서 김하나 목사는 명성교회에서 물러나야 하며, 부자 세습에 제동을 건 총회 재판국 판결을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했다.

신학생들은 "총회와 명성교회는 하나님을 주인으로 모시지 않고 부와 권력을 주인으로 일삼고 있다. 우리는 개혁교회의 정신과 신앙의 양심에 따라 단호히 저항한다"고 했다. 총회 재판국 판결에 불복하고 '나쁜 놈', '강도'라고 발언한 김삼환 원로목사를 총회가 제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명성교회 부자 세습을 지지해 온 이들을 비판하기도 했다. 신학생들은 "명성교회 세습에 동조하는 이들에게 고한다. 가시적인 교회 안정만을 위해 교회 정체성을 파괴하는 행위를 멈추라. 개교회 자유라는 말로 공교회의 하나 됨을 부정하고 무너뜨리는 행위도 멈추라. 절대 권력은 절대 망한다. 권력으로 세습을 인정받은 것도 모자라 이젠 절대 권력으로 교단까지 흔들 수 있다는 유혹에 더는 넘어가지 말라"고 했다.

신학생들은 불의에 잠잠하지 않고, '돌들이 소리 지르듯' 언제까지고 소리 지르겠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노회 6개, 명성교회 세습 용인 수습안 무효 헌의 예장통합 노회 6개, 명성교회 세습 용인 수습안 무효 헌의
line 장신대 김철홍 교수 "명성교회 선택 존중하고 물러서야" 장신대 김철홍 교수
line 유경재 목사 "아버지 목사는 세습 물리고, 아들 목사는 다른 교회로 가라" 유경재 목사
line "총회가 명성교회 면죄부 주니 세습하겠다는 교회 나와"
line 한국문화신학회·여성신학회 "김삼환·김하나 목사 공개 사과하고 명성교회 떠나라" 한국문화신학회·여성신학회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면죄부 준 수습안 철회하라"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교회를 세상 조롱거리 만들어"
line "명성교회 대물림만 예외적으로 허용한 수습안 철회하라"
line 새문안교회 "명성교회 수습안은 신앙고백 어긋나는 결정, 신속 철회해야" 새문안교회
line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수습전권위 "김하나 목사, 최소 15개월 이상 명성교회 떠나라"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수습전권위
line 김삼환 목사 "목사들, 명성교회 안되는 거 제일 좋아해…나쁜 놈들, 완전히 강도들"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104회 총회, 교단 헌법 스스로 무너뜨린 것"
line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김삼환 목사 은퇴 5년 후 김하나 목사 청빙 가능"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수습안, 헌법 질서 무너뜨려" 예장통합 목회자들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