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수습전권위 "김하나 목사, 최소 15개월 이상 명성교회 떠나라"
양측 모두 교단 일치·화합 위해 수습안 따라야…거부한 쪽에 책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0.14 11:31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 총회 임원회와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채영남 위원장)가 명성교회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총회 수습안은 징계의 성격을 갖고 있다면서, 김하나 목사는 최소 15개월 이상 명성교회를 떠나야 한다고 했다.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는 10월 13일 <한국기독공보>에 '제104회 총회의 명성교회 수습 결의의 뜻을 따르기 바란다'는 입장문을 게재했다. 교단 분열을 막기 위해 수습안을 채택했으니, 양측 모두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명성교회 당회는 10월 6일 김하나 목사를 설교목사로, 김삼환 원로목사를 대리당회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는 "김하나 목사가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이 없이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 명성교회의 장로들이 1년간 상회(노회와 총회)에 나갈 수 없다는 것은 대형 교회로서 한국교회 앞에 본이 되지 못한 것을 자숙하는 기간을 가지라는 의미이다"고 했다.

서울동남노회와 김수원 목사 측에도 권고 메시지를 보냈다. 김수원 목사가 부노회장을 지냈으니, 노회장으로 추대해 양측이 참여하는 완전한 노회를 이뤄야 한다고 했다. 김수원 목사는 총회 수습안에 따라 노회를 정상화하고, 명성교회에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뜻을 깊이 숙고하라고 했다.

총회 임원회와 수습전권위는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그 책임은 이를 거부한 쪽에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총회가 하나 되어 한국교회의 겨울을 헤쳐 나가도록 힘써 기도하여 주기 바란다"고 했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

제104회 총회의 명성교회 수습 결의의 뜻을 따르시기 바랍니다.

본 교단은 문제에 봉착할 때마다 총회의 결의를 통하여 화합과 일치를 이루며 지혜를 모아 해결해 왔습니다. 이러한 전통에 따라서 제104회 총회는 절대 다수 총대들의 결의로 명성교회 수습전권위원회를 설치하고 수습 방안을 결의하였습니다. 이는 헌법 제12장(총회) 제87조(총회의 직무) 6항에 정한 바에 따라서 총회가 교회 분열과 갈등을 관리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문제로 인하여 수년간 총회가 분열 양상을 보였기에, 제104회 총회가 헌법 정신에 따라서 수습안을 압도적인 다수로 결의하였습니다.

이러한 총회의 결정은 비단 서울동남노회와 명성교회의 양측을 위한 것만이 아닙니다. 헌법 28조 6항의 존재에도 불구하고, 교단의 분열적인 양상을 염려하여 수습안을 채택하였습니다. 이는 어느 누구의 조작이나 교묘한 정치로 이루어진 일이 아닙니다. 교단 분열 양상을 극복하려는 총대들의 뜻이 담긴 결정입니다. 일방의 유불리를 떠나서 총대들의 고심과 성숙한 뜻을 수용하고, 자기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일이 없기를 바랍니다.

1. 명성교회에 권고합니다. 총회가 결의한 수습안은 일종의 징계의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총회 재판국의 재심 판결(2019.8.5)에 따라서 김하나 목사는 위임목사가 취소되고 최소 15개월 이상 교회를 떠나야 합니다. 이 기간에 설교목사로 강단에 서는 일이 없이 자기 성찰의 기회로 삼기를 바랍니다. 명성교회의 장로들이 1년간 상회(노회와 총회)에 나갈 수 없다는 것은 대형 교회로서 한국교회 앞에 본이 되지 못한 것을 자숙하는 기간을 가지라는 의미합니다.

2. 서울동남노회에 권고합니다. 서울동남노회는 외견상 수습되어 정상적으로 운영하는 것 같으나, 노회원 55%의 출석으로 임원을 구성하였고 여전히 절반 가깝게 노회에 불참하고 있습니다. 김수원 목사는 부노회장을 지냈으니, 그를 노회장으로 추대하여 양측이 참여하는 완전한 노회를 이루라는 뜻입니다.

3. 김수원 목사 측에 권고합니다. 서울동남노회의 차기 노회장으로서 산하 교회를 포용하여 화해를 이루고 노회를 정상화하기에 힘쓰기 바랍니다. 상대를 자극하는 언행을 삼가고, 총회 수습안의 명성교회에 불이익을 주지 않겠다는 뜻을 깊게 숙고하기 바랍니다.

4. 전국 68개 노회와 총회 산하 기관과 본 교단 소속 목회자들과 성도들에게 간곡히 청합니다. 제104회 총회 총대들이 헌법과 교단 분열의 현실 앞에서 고뇌하며 내린 결단을 이해하시고 분란을 종식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수습안의 '교단 일치와 화합'의 정신을 수용하고 십자가 화해 정신으로 돌아가기 바랍니다. 이 기회가 교단의 분열을 넘어서 하나 됨을 이루는 마지막 기회일 수 있기에 간곡하게 청합니다.

5. 양측에 다시 권고합니다. 총회의 결의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는 일을 피하시기 바랍니다. 명성교회나 서울동남노회는 주요사항을 결의하기 이전에 수습전권위원회와 사전에 협의하여 의견을 조율하기를 권고합니다.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 있다는 말도 있습니다. 지금도 많은 분들이 기도하고 있고, 일각에서는 거세게 항의하며 총회 결의 무효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양측은 항의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성찰하기 바랍니다.

후속 마무리를 위하여 수습전권위위원회가 모이게 됩니다. 만일 수습전권위원회 권고를 따르지 않으면 그 책임은 이를 거부한 쪽에 있음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총회가 하나 되어 한국교회의 겨울을 헤쳐 나가도록 힘써 기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9년 10월 13일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장 김태영 목사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line 명성교회 당회,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로 선임…"눈 가리고 아웅, 사실상 총회 수습안 파기" 명성교회 당회, 김하나 목사 '설교목사'로 선임…
line "예장통합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수습안' 철회하라"
line 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수습안, 헌법 질서 무너뜨려" 예장통합 목회자들
line 세반연, '명성교회 세습 반대 10만 서명운동' 진행 세반연, '명성교회 세습 반대 10만 서명운동' 진행
line [총회결산③]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만 문제? '세습금지법' 없는 교단이 더 많다 [총회결산③]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만 문제? '세습금지법' 없는 교단이 더 많다
line 김삼환 목사 "목사들, 명성교회 안되는 거 제일 좋아해…나쁜 놈들, 완전히 강도들" 김삼환 목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104회 총회, 교단 헌법 스스로 무너뜨린 것"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 총회 결과 접한 장신대 학생들, 비통함 속 정오·촛불 기도회 '명성교회 세습 용인' 총회 결과 접한 장신대 학생들, 비통함 속 정오·촛불 기도회
line 기독법률가회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총회 결의, 헌법 위반으로 무효" 기독법률가회
line [통합22] 명성교회 측, 수습안 통과 환영 "찬반 모두 하나님 안에서 하나 되길" [통합22] 명성교회 측, 수습안 통과 환영
line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김삼환 목사 은퇴 5년 후 김하나 목사 청빙 가능"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