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장신대 김철홍 교수 "명성교회 선택 존중하고 물러서야"
"개교회주의 버리면 특정 집단 독재 시작될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1.01 09:30

김철홍 교수는 공공성을 앞세워 개교회주의를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장로회신학대학교 김철홍 교수가 부자 세습을 강행한 명성교회를 두둔하고 나섰다. 명성교회의 목사 청빙은 개교회 권리와 자유이기 때문에 교단이나 특정 집단이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철홍 교수는 10월 31일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예정연) 최경구 대표회장이 운영하는 <예장통합뉴스>에 칼럼을 게재했다. 김 교수는 "많은 사람이 명성교회 성도를 향해 '가능한 한 원로목사의 아들을 뽑지 말아 달라'는 부탁과 호소를 했다. 그것은 강요가 아니라, 어디까지나 호소였다. 그러나 아쉽게도 그 호소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김 교수는 "아쉽긴 하지만 개교회 선택을 존중하고, 거기서 물러서야 한다. 이는 개교회주의와 자유민주주의의 원칙을 지키는 것이다. 개교회의 권리를 지켜 주는 게 궁극적으로 집단 내부의 모든 교회와 구성원에게 더 큰 유익을 준다고 믿기 때문이다"고 언급했다.

공공성을 앞세워 개교회주의를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고 했다. 김 교수는 "공적 신학을 주장하는 분들 중 상당수는 개교회주의를 만악의 근원으로 보고 있다. 그들 주장처럼 개교회주의를 버리면 특정 집단의 독재가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유경재 목사 "아버지 목사는 세습 물리고, 아들 목사는 다른 교회로 가라" 유경재 목사
line 제주 지역 교회들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총회 결의, 영적 우상숭배" 제주 지역 교회들
line "총회가 명성교회 면죄부 주니 세습하겠다는 교회 나와"
line 한국문화신학회·여성신학회 "김삼환·김하나 목사 공개 사과하고 명성교회 떠나라" 한국문화신학회·여성신학회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면죄부 준 수습안 철회하라"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총회 결의 철회 위한 기도회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총회 결의 철회 위한 기도회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교회를 세상 조롱거리 만들어"
line "명성교회 대물림만 예외적으로 허용한 수습안 철회하라"
line 새문안교회 "명성교회 수습안은 신앙고백 어긋나는 결정, 신속 철회해야" 새문안교회
line "예장통합 총회는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수습안' 철회하라"
line 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수습안, 헌법 질서 무너뜨려" 예장통합 목회자들
line "명성교회는 왜 바보처럼 가만있나, 교단 탈퇴하라"
line "피눈물로 세운 명성교회에 내정간섭 말라"
line 예장통합 전 법리부서장들, 예정연과 손잡고 명성교회 옹호 예장통합 전 법리부서장들, 예정연과 손잡고 명성교회 옹호
line "우리 교단의 대모델 명성교회 무너뜨리지 말라"

추천기사

line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배곯는 목회자들에 대한 적나라한 보고서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기사 댓글 1
  • 정요한 2019-11-01 22:42:17

    개교회주의를 그렇게 옹호하려면 장로교 타이틀 떼고 침례교나 여타 회중교회로 가셔야지.
    왜 장로교 목사도 아닌 신학교 교수 타이틀을 걸고 개교회주의를 그렇게 옹호하나. 그런건 칼뱅한테 배웠나 아님 멜빌한테 배웠나.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