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갑툭튀 김삼환 목사, 마이크 잡고 한 말은?
예장통합 104회 총회에 나타난 명성교회 원로목사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09.25 09:16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 104회 총회 둘째 날 오후, 셋째 날로 예정돼 있던 서울동남노회수습전권위원회 보고가 갑자기 시작됐다. 위원장 채영남 목사는 "흑암의 권세가 우리가 싸우는 동안에, 어부지리에 나오는 어부처럼 조개와 새를 집어 담는 환상을 봤다"며 명성교회 문제를 104회 총회에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 목사 말이 끝나기 무섭게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나타났다. 소개를 받고 올라온 김 목사는 "명성교회가 총회를 다시 섬길 수 있게 잘 품어 달라"고 호소했다. 옮길 만한 교단도 없다며 깍듯하게 허리를 숙이기도 했다. 말 그대로 '갑툭튀'한 김삼환 목사의 발언과 총회 둘째 날 분위기를 영상으로 만나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12] '명성교회 세습 철회하라' 시위하는 장신대 학생들, '성총회' 방해한다고 비난하는 총대 목사 [통합12] '명성교회 세습 철회하라' 시위하는 장신대 학생들, '성총회' 방해한다고 비난하는 총대 목사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폐지·개정 헌의안, 1년간 연구 [통합11] 세습금지법 폐지·개정 헌의안, 1년간 연구
line [통합10] 명성교회도 살리고 총회도 살리고? [통합10] 명성교회도 살리고 총회도 살리고?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통합8] 김태영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문제, 총대 결정 따라야" [통합8] 김태영 총회장
line [통합7] 여전도회관 조사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통합7] 여전도회관 조사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line [통합6] 총회 임원회의 일장일단 [통합6] 총회 임원회의 일장일단
line [통합5] '동성애자를 사회적 약자로 보며 SNS 하는 행위' 동성애 옹호·지지 구체적 내용, 헌법위서 연구 [통합5] '동성애자를 사회적 약자로 보며 SNS 하는 행위' 동성애 옹호·지지 구체적 내용, 헌법위서 연구
line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line [통합4]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 채택(전문) [통합4]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 채택(전문)
line [통합3] 신정호 목사 부총회장 당선 [통합3] 신정호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통합2] 명성교회, 총대들 상대로 홍보 열 올려 "김하나 목사 청빙은 하나님의 뜻…세습 아닌 십자가" [통합2] 명성교회, 총대들 상대로 홍보 열 올려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주체적으로 신학하는, 끊임없이 반성하는 한 인간" [별의별평 2019년 11월호]
line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마음속으로 '주여', '주여' 외치며 기도했다" 톨게이트 노동자들, '직접 고용' 요구하며 오체투지
line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신학자이자 환경운동가였던 자크 엘륄, 21세기 '기후변화' 보며 뭐라 말할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