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통합4]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 채택(전문)
성폭력 발생 시 교회·노회 대응 방안 담겨…반대 의견 없이 통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9.23 21:46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회 성폭력 대응 매뉴얼이 담긴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가 채택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 104회 총회 첫째 날인 9월 23일 저녁 회무 시간, 총회 임원회가 청원한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가 통과됐다. 

지침서는 총회 임원회 자문 기구 교회성폭력대책위원회(김미순 위원장)가 만들었다. 여기에는 교회 성폭력과 관련한 구체적 대응 방안이 담겨 있다. 교회·노회 차원에서 성폭력대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법, 자체 조사가 끝날 때까지 가해자와 피해자를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등이 담겨 있다.

특히 지침서는 사회에서 적용되는 규정과 매뉴얼을 참고해 만들어졌다. 전반적인 내용은 여성가족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사건 처리 매뉴얼'을, 자의 사직 금지 조항은 '공무원 비위 사건 처리 규정'을 참고했다. 대책위는 지침서에 공소시효나 징계 기준 조항을 두지는 않았으나, 교육공무원법을 준용하도록 참고 자료로 첨부했다.

총회 직전 서기인 보고자 김의식 목사(치유하는교회)는 이 지침서가 교회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시 교회와 노회가 원활히 처리할 수 있게 돕는다고 소개했다. 총대들은 반대 의견 없이 "허락이요"라고 외쳤다.

예장통합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 전문(클릭).

(계속)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3] 신정호 목사 부총회장 당선 [통합3] 신정호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통합2] 명성교회, 총대들 상대로 홍보 열 올려 "김하나 목사 청빙은 하나님의 뜻…세습 아닌 십자가" [통합2] 명성교회, 총대들 상대로 홍보 열 올려
line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line 예장통합 총회 열리는 포항 교계 "명성교회 청빙 문제, '세습'이라는 비성경적 프레임 씌워" 예장통합 총회 열리는 포항 교계
line 김삼환 목사 "한국교회에 심려 끼쳐 죄송…청빙은 절차대로 했다" 김삼환 목사
line [영상] 교단 총회가 뭐길래 [영상] 교단 총회가 뭐길래
line 예장통합, 104회 총회서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 채택할까 예장통합, 104회 총회서 '교회 성폭력 대응 지침서' 채택할까
line 더 철저한 '사상 검증' 권한 달라는 예장통합 동성애대책위 더 철저한 '사상 검증' 권한 달라는 예장통합 동성애대책위
line "명성교회, 판결 수용하고 진심 어리게 사과하면 살길 열릴 것"
line 예장통합, 104회 총대 1500명 중 여성 '26명' 예장통합, 104회 총대 1500명 중 여성 '26명'
line 예장통합 헌법위, '담임목사 은퇴 5년 후 세습 가능' 청원 예장통합 헌법위, '담임목사 은퇴 5년 후 세습 가능' 청원
line 예장통합, 104회 총회 현장 1시간 시차 두고 중계 예장통합, 104회 총회 현장 1시간 시차 두고 중계
line "명성교회는 왜 바보처럼 가만있나, 교단 탈퇴하라"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동성애 이데올로기로 무장한 확신범들…목사 고시 합격 안 돼"

추천기사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