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대위 "전준구 목사 감독 사임 늦었지만 다행"
금권 선거 및 성폭력 사과 없는 건 유감...감독 사퇴 확정 전까지 소송 유지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21 21:10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의 감독 사임과 관련해 '전준구제명과감독당선무효를위한범감리회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가 1월 21일 대책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복수의 공대위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전준구 목사가 서울남연회 감독에서 사퇴한 것은 다행이라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 목사가 금권 선거나 성범죄에 대해 사과하지 않은 건 유감이라고 했다.

공대위는 전준구 목사의 성폭력, 금권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감독 사퇴 운동을 넉 달간 벌여 왔다. 전 목사는 1월 19일 자신과 관련된 문제로 감리교회 및 서울남연회가 혼란스럽다며 감독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했다.

공대위는 전준구 목사가 감독에서 물러나기로 한 이상 그와 관련된 소송도 순차척으로 취하하기로 했다. 만약 감독 사퇴가 확정되지 않는다면 성폭력 및 금권 선거운동 건에 대해 다시 고발하겠다고 했다.

공대위 측은 "서울남연회는 조속한 시일 내에 감독을 선출해 연회를 정상화하길 바란다. 앞으로도 공대위는 금권 선거와 성폭력 예방을 위해 계속 싸우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폭력 및 금권 선거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사임 성폭력 및 금권 선거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사임
line 금권 선거 의혹 전준구 목사 '기소' 금권 선거 의혹 전준구 목사 '기소'
line "부적절한 성관계, 전준구 목사 스스로 사퇴하라"
line [편집국에서] 돌아온 탕자들 [편집국에서] 돌아온 탕자들
line "하나님, 성폭력당한 자매들의 원통한 소리를 들으소서"
line 감독 금권 선거 논란 전준구 목사, 혐의 부인 감독 금권 선거 논란 전준구 목사, 혐의 부인
line "성폭력 처벌해야" 감리회, 전준구 규탄 기도회
line "전준구 감독 퇴진 운동 중단하라"
line '성폭력', '금권 선거' 없는 감리회 위한 기도회 '성폭력', '금권 선거' 없는 감리회 위한 기도회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