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금권 선거 의혹 전준구 목사 '기소'
감리회 총회특별심사위 "감독 선거 전 300만 건네"…선고 전까지 직무 정지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1.11 18:53

전준구 목사가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총회특별재판위원회 선고가 나오기 전까지 감독의 직무는 정지된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금권 선거 의혹을 받고 있는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 서울남연회 감독 전준구 목사(로고스교회)가 기소됐다. 감리회 총회특별심사위원회(총특심)는 1월 11일 회의 후, 전 목사를 감독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감리회 헌법 <교리와장정>에 따라, 감독이 기소될 경우 총회특별재판위원회 선고가 나오기 전까지 직무가 정지된다. 

전준구 목사의 금권 선거 의혹은 서울남연회 여선교회연합회 직전 회장 홍경숙 권사가 제기했다. 홍 권사는 제33회 감독 선거를 앞둔 2018년 6월경, 전 목사 측으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았다고 주장했다. 여선교회연합회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선교 여행을 가기 직전, 전 목사에게 300만 원을 지원받았다고 했다.

돈은 로고스교회와 직접 관련 없는 이 아무개 장로에게 건네받았다. 이 장로는 홍 권사 계좌로 300만 원을 입금하면서, 전준구 목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실제 홍 권사는 남아공을 다녀온 직후 전 목사에게 "목사님 사랑의 선물을 중고등학교 세우는 씨앗 헌금으로 심었다. 목사님 때문에 풍성한 선교가 되었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전 목사는 홍 권사에게 "수고 많았다. 축복한다"고 답했다.

홍경숙 권사는 감독 선거 당일까지 전준구 목사를 지지했다. 그러나 전 목사의 성추행 의혹을 구체적으로 알게 됐고, 이후 관계를 끊었다. 지난해 10월 제33회 총회 기간, 전 목사를 금권 선거 혐의로 고소했다. 현역 감독을 상대로 한 금권 선거 의혹이 제기되자 감리회는 또다시 요동쳤다.

돈을 받았다는 사람은 있었지만, 줬다고 시인하는 사람은 없었다. 11일 비공개로 진행된 총특심 4차 심리에서는, 돈을 받은 홍경숙 권사와 돈을 건넨 이 아무개 장로가 출석했다. 홍 권사는 "이 장로가 전준구 목사 지시로 나에게 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 장로는 "로고스교회와 상관없이 개인 자격으로 돈을 준 것"이라고 맞섰다. 격앙된 목소리가 회의실 바깥으로 흘러나왔다.

대질신문은 1시간 정도 진행됐다. 이 장로가 먼저 회의실을 빠져나왔다. 기자가 "전준구 목사에게 돈을 받아 홍 권사에게 전달한 게 맞느냐"고 묻자, 그는 "(총특심에서) 다 밝혔다. 여기서 말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정말 전 목사와 관련이 없느냐"고 재차 묻자, "아무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마침 뒤따라 나온 홍 권사는 "왜 거짓말을 하나. (전 목사가) 돈 전달하라고 하지 않았는가"라고 따졌다.

이 장로는 돈의 출처에 대해 입을 열지 않았다. 오히려 금권 선거와 별개로 성추행 의혹도 받고 있는 전준구 목사를 감쌌다. 이 장로는 "전 목사가 억울한 점이 많다. 미투 건도 그렇고, 8~9년 전 조사했는데 아무 문제없는 것으로 나왔다. 개인적으로 여선교회를 좋게 봤는데, 이런 식의 정치 활동은 좋지 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3시간 가까이 회의하고 나온 총특심 측은 전준구 목사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전원 5명 중 과반이 전 목사가 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봤다고 했다. 전 목사 측은 300만 원이 '선교비'라는 주장도 펼쳤는데, 오히려 총특심은 '여행 경비'로 봤다.

총특심의 기소로 전 목사는 총회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만약 유죄가 확정되면 감독직을 잃게 된다.

전 목사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해 온 공대위 측은 기소 소식에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전준구 목사는 금권 선거 혐의뿐 아니라 '성추행 및 무흠 위배' 혐의도 받고 있다. 성추행 혐의로 전 목사를 고발한 '전준구 제명과 감독 당선 무효를 위한 범감리회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 측은 "3년 전 선교지에서 성추행을 당한 자매와 오래전 미국에서 성폭력을 당한 자매의 증언이 확보돼 있다. 이와 관련한 재판도 진행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감리회 교단 안에서 감독은 최고 지도자에 해당한다. 도덕적·윤리적으로 흠결이 없어야 감독이 될 수 있다. 공대위는 전 목사가 '무흠'에 해당하지 않는데도, 33회 선거관리위원회가 전 목사에게 피선거권을 줬다며 선거무효 소송도 제기했다.

공대위 측은 "전 목사는 2010년경 교회 전도사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전 목사는 성추행을 부인하며 '내연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성추행이든 내연이든 도덕적·사회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그럼에도 선관위는 흠이 없다고 보고 전 목사를 감독 후보로 받아 줬다. 서울남연회 감독 선거는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각종 의혹에 휩싸인 전준구 목사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금권 선거 및 성추행은 물론 불륜도 저지르지 않았다고 했다. 숱한 논란에도 법적으로 처벌받은 사례가 없기 때문에 감독직을 수행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부적절한 성관계, 전준구 목사 스스로 사퇴하라"
line [편집국에서] 돌아온 탕자들 [편집국에서] 돌아온 탕자들
line "하나님, 성폭력당한 자매들의 원통한 소리를 들으소서"
line 감독 금권 선거 논란 전준구 목사, 혐의 부인 감독 금권 선거 논란 전준구 목사, 혐의 부인
line "성폭력 처벌해야" 감리회, 전준구 규탄 기도회
line "전준구 감독 퇴진 운동 중단하라"
line '성폭력', '금권 선거' 없는 감리회 위한 기도회 '성폭력', '금권 선거' 없는 감리회 위한 기도회
line "성폭력 의혹 감독이 웬 말" 감리회 '공대위' 발족
line '감독 취임' 전준구 목사 "하나님 은혜로 교회 부흥" '감독 취임' 전준구 목사
line 감리교전국여교역자회, 전준구 목사 사퇴 서명운동 감리교전국여교역자회, 전준구 목사 사퇴 서명운동
line "성폭력 금권 선거 의혹 목사, 감리회 지도자 자격 없다"
line "성폭력 금권 선거 의혹 전준구 목사, 감독 사퇴하라"
line 취임식 건너뛴 전준구 목사, 감독직 수행 취임식 건너뛴 전준구 목사, 감독직 수행
line 감리회 행정총회에서 돋보인 '여성 총대'의 역할 감리회 행정총회에서 돋보인 '여성 총대'의 역할
line [감리회10] 전준구 목사 사태에 감독들 '이·취임식 보이콧' [감리회10] 전준구 목사 사태에 감독들 '이·취임식 보이콧'

추천기사

line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힌 흑인 빈민의 삶 바꾸다
line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하나님과 사람, 교회와 세상, 인간과 자연 모두를 사랑하고 사랑받은 엉클 존
line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세월아 네월아'
기사 댓글 1
  • 서형석 2019-01-13 06:55:30

    목사들 왜 이러나. 스스로 돌아보고 나오지 않으면 이런 꼴이라도 면하지 않나??? 명예도 돈도 권력도 여자까지 다잡으려니 ....
    목사 안수 받을때, 신앙고백서 낼때의 마음, 아직 순수하여 하였을때 비스므레하게도 못할거면 왜 목사 붙잡고 있나??
    다 떼 놓고 세상과 맞장 떠요..... 거추장 스럽게 그거 달고 돈, 여자, 명예 등등 다 누리느게 가능 할 거라고 봤나.
    겸임을 전임으로 고치더니, 다시 겸임으로 바꿔 돌아가면 골고루 해 먹대~~~~~~~. 목사 3년제로 합시다.
    하나님 ! 이런 교회 내 나이 80까지 출석하는 것이 맞습니까 ?????????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