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사진] 스텔라호 실종자 가족 "창자가 끊어질 것 같은 심정"
  • 현선 (besor@newsnjoy.or.kr)
  • 승인 2017.05.17 13:5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세월호 때처럼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이 보내는 신호를 놓치지 말아 달라." - 4.16연대

[뉴스앤조이-현선 기자] 실종 48일째.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5월 17일 경복궁역 3번 출구에서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 청와대 길목까지 행진하며, 실종자 수색과 국민의 관심을 호소했다. 행진 후 청와대 내 컨트롤타워 즉각 설치, 조속한 수색 재개 요구 및 개조 노후 선박의 운항 금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4.16연대가 함께했다. 안순화 4.16연대 공동대표는 "세월호 유가족들이 노숙 생활했던 게 생각난다. 새 정부가 약속했듯이 이분들의 가슴 아픔을 잘 헤아려 주시고 구조와 수색 작업에 최선을 다해 달라. 세월호와 스텔라데이지호는 다를 것이 없다. 초기 구조 대응 과정에 문제가 많아 선원들의 생사 여부를 알 수 없다. 새 정부는 이윤보다 생명이 우선인, 제대로 된 구조와 안전 시스템을 만들어 달라. 문 대통령은 가족들의 애끓는 외침을 외면하지 마시고 선원들이 가족 품에 잘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삼등기관사 문원준 씨 아버지 문국원 씨는 "억장이 무너지고… 뭘 먹지도 못하고… 몸과 정신이 힘들다. 하루 속히 정부가 나서서 도와 달라. 애가 끓고 창자가 끊어질 것 같은 심정인 가족들 품에 우리 가족이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 달라.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가 해야 하는 일이다. 제발 저희 아들들이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가 도와 달라. 제발 부탁드린다. 제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사진. 뉴스앤조이 현선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선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스텔라호 가족, 시위 장소 청와대 인근으로 이동 스텔라호 가족, 시위 장소 청와대 인근으로 이동
line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거리에 나앉았다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들은 거리에 나앉았다
line 민주당, 스텔라호 보고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 민주당, 스텔라호 보고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
line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문재인 정부에 1호 서한문 전달 [사진]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문재인 정부에 1호 서한문 전달
line 박주민 의원, 스텔라호 가족 길거리 농성장 방문 박주민 의원, 스텔라호 가족 길거리 농성장 방문
line 스텔라호 선사, '유족보상' 내세우며 가족 상황실 폐쇄 스텔라호 선사, '유족보상' 내세우며 가족 상황실 폐쇄
line 문재인 캠프, 스텔라호 가족 직통 창구 마련 문재인 캠프, 스텔라호 가족 직통 창구 마련
line [영상] 세월호·스텔라호 가족, 손잡고 외쳤다 [영상] 세월호·스텔라호 가족, 손잡고 외쳤다
line 세월호·스텔라호 피해자 가족들 만났다 세월호·스텔라호 피해자 가족들 만났다

추천기사

line "의료용 대마 합법화는 현대판 의료 선교"
line 순종하지 말고 욕망의 주체가 되라 순종하지 말고 욕망의 주체가 되라
line 기업보다 못한 교회의 영적 파산 기업보다 못한 교회의 영적 파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