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동호 목사 "명성 세습 눈감아 준 총회, 신사참배 결의 버금"
"교회 지키기 위해 교단이 정한 법 어겨…역사의 큰 수치 될 것"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9.27 09:36

김동호 목사가 명성교회 부자 세습을 용인해 준 예장통합 총회 결정을 비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목사가 사실상 명성교회 세습을 용인해 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김태영 총회장)를 비판했다. 1938년 가결한 신사참배에 버금가는 결의라고 했다.

김동호 목사는 9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합 총회는 명성에 굴복하여 아들 목사의 세습을 눈감아 주는 결정을 했다"며 "교회를 지키기 위해 교단이 정한 법을 어기기로 결정했다. 지워질 수 없는 역사의 또 다른 큰 수치가 될 것"이라고 했다.

뜻있는 사람들이 명성교회 세습을 막아 보려 했지만, 역부족이었다고 했다. 김 목사는 "명성의 세상적 힘이 저들의 끈질김이 우리를 이겼다. 우리가 졌다. 지금은. 그런데 저들이 하나님도 뚫을 수 있을까. (20)21년까지 버티고 있으면 그냥 자동적으로 자기들의 뜻을 이룰 수 있게 되는 것일까"라고 반문했다.

김동호 목사는 "우리 통합 측 교단이 81년 만에 또다시 신사참배 결의에 버금가는 역대급 결의를 하게 된 게 속상하고 안타깝다. 부끄럽다. 하나님과 후배들에게 죄송하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 총회 결과 접한 장신대 학생들, 비통함 속 정오·촛불 기도회 '명성교회 세습 용인' 총회 결과 접한 장신대 학생들, 비통함 속 정오·촛불 기도회
line 기독법률가회 "명성교회 세습 용인한 예장통합 총회 결의, 헌법 위반으로 무효" 기독법률가회
line [통합22] 명성교회 측, 수습안 통과 환영 "찬반 모두 하나님 안에서 하나 되길" [통합22] 명성교회 측, 수습안 통과 환영
line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김삼환 목사 은퇴 5년 후 김하나 목사 청빙 가능" [통합21] 명성교회수습전권위 수습안 통과
line [통합18] 명성교회 수습안, 총회 마지막 날로 연기 [통합18] 명성교회 수습안, 총회 마지막 날로 연기
line '명성교회 세습 용인될까' 장신대 학생들 긴급 기도회 "총대들, 하나님 말씀과 법 앞에서 바른 판단해 달라" '명성교회 세습 용인될까' 장신대 학생들 긴급 기도회
line [통합14] 명성교회 수습안 오늘 4시 발표 [통합14] 명성교회 수습안 오늘 4시 발표
line [영상] 갑툭튀 김삼환 목사, 마이크 잡고 한 말은? [영상] 갑툭튀 김삼환 목사, 마이크 잡고 한 말은?
line [통합12] '명성교회 세습 철회하라' 시위하는 장신대 학생들, '성총회' 방해한다고 비난하는 총대 목사 [통합12] '명성교회 세습 철회하라' 시위하는 장신대 학생들, '성총회' 방해한다고 비난하는 총대 목사
line [통합11] 세습금지법 폐지·개정 헌의안, 1년간 연구 [통합11] 세습금지법 폐지·개정 헌의안, 1년간 연구
line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교단이 품어 달라"…명성교회 사태, 총회 기간 내 종결하기로 [통합9] 김삼환 목사 총회 깜짝 등장
line [통합8] 김태영 총회장 "명성교회 세습 문제, 총대 결정 따라야" [통합8] 김태영 총회장
line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영상] 세습 반대 기자회견 난입한 명성교회 교인들
line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통합1] 명성교회 측, 세습 반대 기자회견 육탄 저지
line "공교회성 회복 위해 명성교회 불법 세습 종지부 찍어 달라"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