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정연 "명성교회 판결 '부당' 재재심해야"
"세습금지법 폐지해야…교단 둘로 쪼개질 수도"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8.07 09:39

명성교회를 지키기 위해 출범한 예정연이 명성교회 판결 불복 운동을 예고했다. 예정연 회원들이 5월 30일 장신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예장통합정체성과교회수호연대(예정연·최경구 대표회장)가 명성교회 재심 판결 불복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강흥구 재판국장)이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는 무효라고 선고한 것을 두고, "법적 상식을 뛰어넘는 위법한 판결"이라고 비난했다.

대표회장 최경구 목사는 8월 7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재재심으로 이번 재심 판결을 바로잡겠다. 103회 총회가 총회 재판국 판결을 안 받았듯이, 104회 총회도 판결을 안 받고 재재심으로 넘기면 된다. 예정연이 총대들을 상대로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했다. 

이번 기회에 헌법 28조 6항 세습금지법도 없애야 한다고 했다. 최 목사는 "이미 3개 노회가 세습금지법 폐지 헌의안을 올렸다. 총대들 결의로 없애면 명성교회 문제도 해결된다. 계속 다투다가는 교단이 둘로 쪼개질 수도 있다"고 했다. 

명성교회는 세습이 아니라 청빙이라는 기존 주장도 되풀이했다. 최 목사는 "당회 결의, 공동의회 투표, 노회 승인까지 얻었다. 합법적인 절차를 밟았는데, 세습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선동했다. 예정연은 이번 재심 판결의 부당함에 맞서 적극 대처하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부자 목사, 판결 결과 순복하고 내려놓아야"
line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은 개혁의 시작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은 개혁의 시작
line [종합]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바로잡은 예장통합 [종합] 명성교회 불법 세습 바로잡은 예장통합
line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 '무효'
line 명성교회 측 "총회 재판국 판결 따르겠다" 명성교회 측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재판국 "저녁 7시 결과 발표" 명성교회 세습 재심 재판국
line 나흘 앞둔 명성교회 세습 재심 판결…세습 반대 단체들은 '비관' 나흘 앞둔 명성교회 세습 재심 판결…세습 반대 단체들은 '비관'
line 서울동남노회 새 임원회 "명성교회 청빙은 합법…세습은 북한에나 해당하는 말" 서울동남노회 새 임원회
line 장신대 신학생들 "명성교회 재심 선고 기도하며 지켜볼 것" 장신대 신학생들
line 명성교회 세습 통과시킨 목사가 다시 노회장 명성교회 세습 통과시킨 목사가 다시 노회장
line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총회 재판국에는 기대하기 어렵다 명성교회 세습 철회, 총회 재판국에는 기대하기 어렵다
line [편집국에서] 지연된 정의 [편집국에서] 지연된 정의
line 총회 재판국은 하나님나라를 매국하지 말라 총회 재판국은 하나님나라를 매국하지 말라
line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명성교회 재심 선고는 왜 연기됐나
line 손봉호 교수 "명성교회 세습 선고 연기 대단히 실망" 손봉호 교수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2
  • 신재식 2019-08-08 07:07:51

    철 없는 사람들.
    보이지 않는 사탄의 세력과 싸워 이기고 세상을 구원하겠다는 사람들아.
    길게도 필요없고 아주 조금만 생각해 봐도 분명히 세습인데 왜 아니라고 우기나.
    훤히 보이는 사람 속의 탐욕도 못 볼 만큼 스스로 탐욕적이고 어리석으면서 어떻게 사탄의 간계를 간파하고 이긴단 말이오.
    그런 어리석음으로 대체 누구를 구원한단 말이오.   삭제

    • 박일 2019-08-07 16:08:20

      장로교 교단이 몇 개더라

      어차피 여기 저기로 갈라지는거 개신교 주특기 아니던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