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손봉호 교수 "명성교회 세습 선고 연기 대단히 실망"
"모두가 간단하다고 생각하는데 재판국 머뭇거려…이해 안 가"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7.17 10:2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손봉호 교수(고신대 석좌)가 명성교회 세습 재판 선고를 8월로 연기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총회 재판국(강흥구 재판국장)을 비판했다.

손 교수는 7월 17일 MBC '김종배의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재심 선고 연기에 대단히 실망했다. 세습이 잘못이라고 결정할 줄 알았는데 그걸 연기한 것은 참으로 유감이다. 사정 설명 없는 한 잘못된 연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명성교회 세습의 불법성 여부 판단은 오래 걸릴 일이 아니라고도 했다. 손 교수는 "전체적으로 아주 간단한 문제다. 모든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는데 교단을 대표로 하는 재판국에서 머뭇거린다는 게 이해 가지 않는다"고 했다. 손 교수는 재판국이 명성교회 눈치를 본다는 비판에도 "그런 추측을 받을 이유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세습은 신사참배보다 부끄러운 일이라는 과거 발언도 다시 확인했다. 손봉호 교수는 "(신사참배는) 물리적 폭력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굴한 사람도 있지만, 세습은 전혀 그런 게 아니다. 세상의 명예, 돈을 포기하는 것이 기독교의 본질인데 자발적으로 굴했으니 부끄러운 것"이라고 했다.

손 교수는 명성교회 교인들에게도 "세습 유지가 교회 명예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본인들 명예에도 손해가 간다. 정말 김하나 목사를 존경하고 좋아한다면 다른 곳에 가서 잘 목회하도록 하다 그때 가서 모시고 오면 되지 않나. 왜 구태여 지금 그렇게 모시려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장주의에 발목 잡힌 한국교회, '질적 성장' 절실 성장주의에 발목 잡힌 한국교회, '질적 성장' 절실
line "명성교회 재판, 불의를 공의로 둔갑시킨 종교재판"
line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시간 끌던 총회 재판, 결국 명성교회 손 들어
line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한국교회는 돈의 우상을 이길 수 있을까요?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권력에 눈치 보는 하수인"
line 명성교회 부자 세습 재심 선고 '연기' 명성교회 부자 세습 재심 선고 '연기'
line 예장연대 "명성교회 불법 세습, 법대로 판결하라" 예장연대
line 세교모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 재판 공의롭게 판결하라" 세교모
line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명성교회 세습 합법이라는 주장 어떻게 가능한가' 선고 앞두고 열린 모의재판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