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명성교회는 예배를 방해하지 말라"
예장통합 103회 총회 명성교회 세습 찬반 시위 현장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8.09.11 13:22

[뉴스앤조이-경소영 PD]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103회 총회가 열리는 이리신광교회 앞은 명성교회 세습 관련 시위자들로 가득했다. 장로회신학대학교 등 예장통합 소속 신학교 학생들 400여 명은 총회 첫날인 9월 10일 오전 11시부터 '세습 반대'를 외쳤다.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도 '담임목사 청빙은 교인의 자유권', '낮은 자세로 봉사하겠습니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총회를 찾았다.

명성교회 교인들은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예배를 약 30분간 훼방한 뒤, 바로 옆에서 통성기도를 하고 찬양을 불렀다. 격렬했던 세습 찬반 시위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통합7] 둘째 날 시작과 동시 다시 불붙은 세습 논의
line "김삼환 목사, 모든 공직에서 물러난다"
line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통합5] 첫째 날 명성교회 세습 문제 안 다뤄
line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통합3] '세습금지법 문제 있다' 해석한 헌법위 보고 먼저 다룬다
line [통합2] 명성교회 "음해 세력이 재판 결과 무시하고 총회 분열 획책" [통합2] 명성교회
line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통합1] 명성교회 교인 500여 명, 세습 반대 기도회 방해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