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명성교회 세습은 끝난 일, 총회는 개입 말라"
예장통합 전 특별사면위원장 이정환 목사, 총대 1500명에게 호소문 발송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9.05 14:13

총회 정치부장 등을 지낸 이정환 목사가 명성교회 세습을 두둔하는 호소문을 총대 1500명에게 발송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103회 총회의 가장 큰 화두는 명성교회 부자 세습이다. 세습을 용인한 총회 재판국(이경희 재판국장) 판결은 후폭풍을 불러왔다. 교단 구성원들은 명성교회 김삼환-김하나 부자뿐 아니라, 이를 용인한 재판국원들과 세습을 옹호하는 교단 인사들까지 규탄하고 있다.

세습을 비판하는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 명성교회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솔솔 나오고 있다. 명성교회를 감싸는 인사 중 이정환 목사(팔호교회)의 등장은 주목할 만하다. 총회 정치부장, 이단사이비대책위원 등을 지낸 이 목사는 예장통합 안에서 '언어의 마술사', '법통' 등 총회 정치에 밝은 인물로 통한다. 매년 총회가 열릴 때마다 총대들은 그의 입을 주목했다. 논리 정연한 발언, 교단 헌법에 대한 해박한 지식, 특유의 카리스마로 회중을 압도했다. 이 목사에게 대신 발언을 해 달라고 요청하는 총대들까지 있을 정도였다.

교단 안에서 나름의 커리어를 쌓아 온 이정환 목사는 2016년 특별사면위원장을 맡으면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당시 이 목사는 김기동·변승우·이명범·박윤식 목사를 이단에서 해제하자는 데 앞장섰다. 예장통합 총회 임원회는 사면 선포까지 했다가 교단 안팎의 반발에 사면을 취소한 바 있다. 이 목사는 101회 총회 석상에서 공개 사과까지 했다.

건강상의 이유로 한동안 총회 정치를 멀리했던 이정환 목사가 최근 명성교회 세습을 비판하는 이들을 지적하고 나섰다. 이 목사는 9월 4일 '총회가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되도록 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A4 3장짜리 호소문을 총대 1500명에게 발송했다.

이 목사는 호소문에서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이들의 주장을 하나하나 반박했다. △재판국 판결은 확정판결로 총회라고 해도 어떻게 할 수 없다 △재판국원 해임은 초법적 행위이자 헌법 유린이다 △102회 총회에서 재심 제도를 폐지했기에 재심을 결의할 권한이 없다 △명성교회 출교 주장은 장로교 정치제도를 모르는 무지에서 나온 것이다 △총회 판결을 신사참배에 빗댄 신학교 교수들을 교단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로 다스려야 한다 △헌법 28조 6항은 유신 시대 긴급조치권과 같으며 명성교회를 타깃으로 만든 법이다 △총회는 요청이 있을 경우를 제외하고 지교회 문제에 개입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때 WCC(세계교회협의회) 문제로 김삼환 목사와 척을 졌던 이정환 목사가 명성교회를 적극 옹호하고 나선 것에 대해 의심의 눈길을 보내는 이들도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목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WCC와 베뢰아 사상 문제로 김삼환 목사를 공격할 때는 언제고 갑자기 옹호하는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목사는 "총회 현장에서 발언하는 모습을 보고 나름 합리적인 분이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잘못 본 것 같다"고 말했다.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명정위)는 명성교회 직원들이 9월 4일 호소문 발송 작업을 했다고 주장했다. 명정위 한 교인은 기자에게 "발송 작업을 한 다음 이정환 목사 교회가 있는 경기도 포천까지 가서 우편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하지만 명성교회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명정위 주장을 부인했다. 

2013년 세습금지법 제정 당시 '반대' 의견
"총대들이 상황 파악 못 할 것 같아 문서 발송,
명성교회 옹호 아냐…김삼환 목사와 악연 많아"

이정환 목사도 9월 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명성교회와의 유착을 부인했다. 그는 "우리 교회 청년들이 작업해서 보냈다. 명성교회가 내 호소문을 총대들에게 보낼 이유가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 목사는 교회 청년들을 동원해 며칠을 작업했고, 적잖은 돈이 들어갔다고 했다. "총대들이 무슨 내용인지 상황을 파악하지 못할 것 같아 문서를 발송했다. 잘못하면 군중심리에 휩쓸릴 수 있다"는 이유다.

명성교회를 옹호한다는 지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이 목사는 "총회 때 말고 명성교회에 발을 들인 적도 없다. 김삼환 목사와 악연도 많다. 누차 말하지만, 세습금지법 자체가 문제다. 명성교회를 타깃으로 만든 것이다. 교회 세습이 정말 문제라면 이전에 세습한 교회들 다 쫓아내야 한다. 왜 명성교회만 나가라고 하는 것이냐"고 말했다.

이정환 목사는 예장통합이 세습금지법을 제정할 당시 반대 의견을 드러낸 바 있다. 이 목사는 세습금지법이 교회와 교인의 기본권을 침해한다며 법이 아닌 '권고 사항' 정도로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당시 총회는 84% 찬성으로 세습금지법을 제정했다.

명성교회 문제로 교단이 두 쪽 나게 생겼다고 지적하면서, 정작 책임은 총회 임원회에 돌렸다. 이 목사는 "지난해 세습금지법에 위헌 요소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임원회가 즉시 대책을 세워야 했는데 그렇지 않아 지금 사태가 빚어졌다. (최기학) 총회장의 리더십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호소문에서 주장한 것처럼 명성교회 판결은 총회가 다룰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미 재판국 판결로 명성교회 문제는 끝이 났다. 재심도 못 한다. 총대들이 이 사실을 바로 알아야 한다"고 했다.

이정환 목사는 특별 사면 문제로 총회가 발칵 뒤집힌 2년 전에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한 적 있다. 총회 임원회가 특별사면을 선포한 것과 관련해, 당시 이 목사는 "사면은 사면하면 끝이다. 총회도 사면을 무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예장통합은 정기총회에서 사면 선포를 취소하고, 아예 없던 일로 바로잡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명성교회 대변한 헌법위·규칙부 해석도 총회서 판가름 명성교회 대변한 헌법위·규칙부 해석도 총회서 판가름
line "헌법 역행한 명성교회 판결, 세상 비웃음거리 된 교단"
line 신학생부터 원로까지…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규탄 신학생부터 원로까지…예장통합 목회자들, 명성교회 세습 규탄
line "명성교회 세습 인정 판결, 선교사 자부심을 수치로 바꿔"
line "명성교회 비리·비위 의혹 수사해 달라"
line 예장통합 재판국 판결문 "김하나 목사 청빙은 민주적, 세습 아냐" 예장통합 재판국 판결문
line "교단 헌법 무시·조롱한 명성교회 세습 무효"
line 명성교회 "낮은 자세로 소외된 이웃 돌보겠다" 명성교회
line 최기학 총회장 "명성교회 판결에 책임 통감" 최기학 총회장
line 법원, 이단 특별사면 취소 결의 무효 소송 '각하' 법원, 이단 특별사면 취소 결의 무효 소송 '각하'
line [통합15] 특별사면위원장 "진심으로 사과" [통합15] 특별사면위원장
line 예장통합 이단 특별사면 선포 철회 예장통합 이단 특별사면 선포 철회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2
  • 손창완 2018-09-08 09:54:31

    이정환 목사님의 주장이 법리로 따지거나, 헌법을 최고 가치로 본다면 그럴수도 있겠구나 여겨집니다. 그런데 한 가지 놓치고 계시는 것이 있습니다. 이걸 과연 하나님께서 좋아하시겠냐는 것입니다. 세습 그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라 세습하려는 의도에 대해서는 아무 말씀이 없는 듯 합니다.

    하나님도 법을 지키라 하시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법을 지켜야 할 의도를 중요시 하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눈에 보이는 안식일법을 어기신 것도 명백한 위법이었지만, 율법의 의도를 오히려 예수님은 살리신 경우죠~

    이목사님께서 법학자가 아니라 목회자라면 어디에 진정한 가치를 둬야 하는지, 그리고 하나님 앞에 어떤 존재가 되어야 하는지 돌아보신다면 왜 수 많은 이들이 이 문제에 대해 마음 아파하   삭제

    • 신재식 2018-09-06 03:07:16

      안 봐도 비디오.
      하나님 위에 돈이 있는 듯하다.
      뭐가 확정판결이고 뭐가 되돌릴 수 없다는 건가?
      개신교에는 왜 이리 옳고 그름에 대한 사리분별력이 떨어지고, 공평과 정의 관념이 없는 사람들이 유독 많은지 모르겠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나님의 말씀을 타인들에게 가르치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