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성상을 세우지 말라
들꽃푸른샤론교회 엄인영 목사 설교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7.11.05 14:55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최근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의 등신대가 화제다. 한 교계 뉴스가 10월 29일 보도한 명성교회 추수 감사 주일 영상에는 교인들이 김 목사 등신대 옆에서 사진을 찍는 장면이 있었다. 이 장면은 소셜미디어에서 회자됐다. 명성교회 세습과 함께 구설에 오르고 있다. 세습과 김삼환 목사 등신대가 명성교회의 현재 상황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 영상은 들꽃푸른샤론교회 엄인영 목사의 10월 둘째 주 설교를 편집한 것이다. 엄 목사는 페루 성당에 세워진 여러 성상을 보며 한국교회 개신교를 떠올렸다고 말한다. 몇몇 대형 교회에서 목사의 사진을 세워 두는데, 이것이 곧 교회 변질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엄 목사는 예수의 이름을 부르지만, 사람을 보고 신앙생활하면 그것이 바로 미신이라고 단언한다. 영상에서 설교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청빙안 반려하고 김삼환 목사와 독대했다"
line "필요 시 열중쉬어 자세로 배치기" 명성교회 세습 반대 집회 대응 동원령
line 김삼환 목사 "큰 교회는 십자가, 누가 이 큰 십자가 지겠나" 김삼환 목사
line 예장통합 목회자 538명 "명성교회 세습, 죄악 행위" 예장통합 목회자 538명
line "2대 세습도 괜찮다는데 3대 세습 안 할까"
line 10년 시무한 교회 미련 없이 떠난 목사, 왜? 10년 시무한 교회 미련 없이 떠난 목사, 왜?

추천기사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