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30~40대 75% 한국교회 불신…목회자는 '도덕성' 개선, 교인은 '배타성' 극복이 과제
기윤실 2020년 사회적 신뢰도 조사 발표…사회봉사 가장 많이 하는데 신뢰도 가장 낮아
  • 이찬민 기자 (chans@newsnjoy.or.kr)
  • 승인 2020.02.07 18:23

기윤실이 2020년 개신교의 사회적 신뢰도를 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신뢰한다는 응답은 31.8%로 불신한다는 응답 63.9%와 두 배 차이가 났다. 발표를 맡은 정연승 교수(단국대)는 사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이찬민 기자]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공동대표 배종석·정현구·정병오)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한국교회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63.9%로, 신뢰한다는 응답의 두 배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40대는 4명 중 3명이 불신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한국교회가 세상과의 소통도 원활하지 않고 사회 통합에도 기여하지 않고 있다며, 배타적인 모습으로 신뢰도를 잃고 있다고 인식했다.

기윤실은 △종교 관련 인식 △한국교회 평가 △한국교회 과제 △4월 총선 인식 등을 주제로 조사하고, 2월 7일 서울 종로구 여전도회관에서 결과를 발표했다. 기윤실 한국교회 신뢰도 설문 조사는 2017년에 이어서 이번이 6번째다.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1월 9일부터 11일까지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뢰 수준은 95%에 표본 오차는 ±3.1%p다.

 

한국교회 전반에 대한 신뢰도는 31.8%, 불신은 63.9%로 나왔다. 구체적으로 보면 매우 신뢰한다 6.7%, 신뢰한다 25.1%, 신뢰하지 않는다 31.5%, 전혀 신뢰하지 않는다 32.4%를 기록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와 40대의 반감이 가장 컸다. 30대는 전체 73.5%, 40대는 74.7%가 한국교회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60대 이상에서만 한국교회를 신뢰한다는 응답(48.9%)이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42.3%)보다 높게 나타났다.

종교별로는 개신교인만 개신교를 신뢰(75.5%)하고, 타 종교인이나 종교가 없는 이들은 신뢰하지 않는다고 나타났다.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가톨릭 신자에서 58.6%, 불교 신자에서 67.2%, 무종교인은 78.2%를 기록했다.

개신교는 종교별 신뢰도 조사에서도 꼴찌를 기록했다. '개신교·가톨릭·불교 중 가장 신뢰하는 종교는 무엇이냐'는 질문에서, 가톨릭 30%, 불교 26.2%를 기록했으나 개신교는 2017년과 같은 18.9%에 그쳤다. 개신교는 과거 조사에서 2009년 26.1%, 2013년 21.3%를 기록했다.

목사와 개신교인에 대한 세부적 신뢰도 역시 한국교회 전반을 향한 인식과 비슷했다. 목사를 신뢰한다는 응답은 30%, 개신교인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32.9% 수준이었다.

'한국교회는 교회 밖 세상과 잘 소통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2017년 조사보다 4.1% 하락한 34.6%가 그렇다고 동의했다. 응답자들은 '한국교회가 사회문제 해결이나 사회 통합에 기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64.7%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그렇다는 응답은 31.6%에 그쳐 2배 차이를 보였다.

한국교회가 잘하고 있다고 인식하는 분야는 봉사 활동이었다. 응답자들은 종교 중 개신교가 사회봉사 활동을 가장 적극적으로 수행한다고 인식했다. 개신교 35.7% 1위에 올랐고, 가톨릭(32.9%), 불교(10.2%)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한국교회가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할 과제로 '불투명한 재정 사용'(25.9%)을 꼽았다. 교회 지도자의 삶(22.8%), 다른 종교에 대한 태도(19.9%), 교인들의 삶(14.3%), 교회 성장 제일주의(8.5%)가 뒤를 이었다.

교회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어떤 사회적 활동을 해야 할지 물었다. 윤리와 도덕 실천 운동(49.8%), 봉사 및 구제 활동(27.9%), 환경·인권 등 사회운동(8.4%), 문화 예술 활동(4.3%), 학교 운영 등 교육 사업(4.2%) 순으로 나타났다.

목회자와 개신교인의 개선점도 물었다. 목회자는 윤리·도덕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51.9%로 압도적이었다. 물질 추구 성향(14.5%), 사회 현실 이해 및 참여(12.1%), 교회 성장주의(6.4%)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개신교인이 개선할 점으로는 남에 대한 배려 부족(26.6%), 부정직(23.7%), 배타성(22.7%)을 꼽았다.

 

기윤실은 이번 조사에서 특별히 '가짜 뉴스'와 4월 총선에 대한 인식도 함께 물었다. 가짜 뉴스가 얼마나 심각하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10명 중 9명이 가짜 뉴스 문제가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매우 심각하다 64.9%, 약간 심각하다 24.1%, 별로 심각하지 않다 6.0%, 전혀 심각하지 않다 1.8% 응답을 보였다.

가짜 뉴스 주요 유통 경로로 유튜브·카카오톡·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54.3%)를 1위로 꼽았다. TV·신문·라디오 등 전통 매체(18.3%)는 2위, 인터넷 뉴스·포털(16.3%)이 3위, 인터넷 밴드·카페(6.3%)가 4위였다.

목사의 정치 활동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응답자 절반 정도(47.7%)가 사적이든 공적이든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길 원한다고 답했다. 목사가 정치적 집회 참여 활동을 해도 좋다는 의견은 16.3%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개신교인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19.3%였다. 불교 17.8%, 가톨릭 8.3%, 기타 종교는 0.6%였으며, 무종교라고 응답한 이는 전체 54%였다. 종교가 있다고 밝힌 460명을 대상으로, 종교적 열심을 확인하기 위해 '믿음의 깊이'를 물어봤을 때, '깊다'는 응답은 개신교가 49.2%로 가장 높았고 가톨릭 37.2%, 불교 26.8%로 나타났다. 개신교인 중 믿음이 깊다는 비율은 2010년 57.1%, 2013년 45%, 2017년 56.6%에서 2020년 49.2%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전체 응답자 이념 성향은 진보 28.3%, 보수 26.4%, 중도 45.4%로 나타났다. 응답자 종교별 이념 성향은 개신교에서 가장 보수 성향이 강하고, 가톨릭에서 가장 진보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신교 응답자는 진보 25.4%, 보수 31.8%, 중도 42.8%를 기록했다.

'불투명한 재정' 3년 연속 1위
"한국교회 봉사 열심히 하는데
배타적, 소통 부족으로 신뢰 하락
"윤리·도덕성 회복 위해서는
사회와 머리 맞대야"

전문가들은 개신교의 사회적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목회자와 교인들의 윤리·도덕성 회복이 우선이라고 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발표자들은 한국교회가 턱없이 낮은 사회적 신뢰도를 회복하려면, 설문 조사 결과와 같이 '윤리와 도덕 회복'이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불투명한 재정 사용'은 기윤실 설문 조사 3회 연속으로 개선해야 할 점 1위로 뽑혔다. '교회 지도자의 삶'은 2017년 조사에서 3위였는데 올해 2위로 올라섰다.

정연승 교수(단국대)는 "재정 사용의 투명성과 종교인 과세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확대되고 있다. 더불어 목회자 윤리도 사회적으로 강조되고 있다. 윤리와 도덕성 회복만이 한국교회가 살길이다. 단기적인 캠페인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윤리와 도덕을 생활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타성 극복도 과제로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 개신교인이 개선해야 할 점으로 '타인에 대한 배려 부족'(26.6%), '배타성'(22.7%) 비율이 높게 나왔다. 교회가 사회봉사 활동을 가장 많이 하는데도 기독교인은 배타적이라는 이미지가 형성된 데 대해, 정연승 교수는 "사회와의 소통 부족과 분열된 모습에 원인이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시대에는 물질적 지원보다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감과 타인의 입장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30~40대 교회 신뢰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점도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정 교수는 "30~40대는 사회에서 주력 세대다. 부모 세대인 이들이 교회를 떠나면, 교회의 미래는 없다"고 말했다.

김진양 지앤컴리서치 부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한국교회가 낮은 신뢰도를 기록한 배경을, 한국교회탐구센터가 네이버 카페·뉴스 게시물과 댓글을 분석해 1월 30일 발표한 '빅데이터 통계'에 기반해 살펴봤다. 한국교회탐구센터는 분석 결과 지난해 주요 키워드로 △전광훈 △목회자 성범죄 △명성교회 세습 △동성애 △신천지를 선정한 바 있다.

김 부대표는 이 키워드들이 한국교회 신뢰도 저하를 불러온 이슈라고 소개했다. 특히 전광훈 목사에 대해 분석한 결과 "전 목사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목사 개인에 대한 비판에 그치지 않고 기독교 위상 전체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 폐쇄적이고 독단적인 이미지를 강화한다"고 말했다. 목회자 성범죄 문제 역시 "목사 개인에 대한 비판이 아니라 교회에 대한 비판 나아가 하나님 존재 자체에 대한 의심으로 번진다"고 말했다.

김진양 부대표는 한국교회가 신뢰를 회복하려면 기본적으로 윤리를 되찾아야 한다는 데 동의하면서도, 이를 위해서는 구조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봤다. 그는 "목회자 성범죄나 교회 세습 같은 문제는 기본적 윤리만 준수해도 어느 정도 회복할 수 있다. 그러나 현대사회가 복잡해지면서 개인이나 개교회 차원의 접근만으로는 신뢰를 충분히 회복하기 어렵다. 전광훈 목사, 동성애 문제 등은 교리와 사회구조의 관점에서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 이를 위해 교회와 선교 단체, 시민단체가 토론과 연대, 운동으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앤컴리서치 김진양 부대표는 지난해 네이버 카페·뉴스 게시물과 본문에서 분석한 개신교 이슈와 사회적 신뢰도를 함께 들여다봤다. 김 부대표는 전광훈 목사 문제나 목회자 성범죄 이슈 등은 개개인에 대한 신뢰도 하락뿐 아니라 교회 전체 비판으로 이어진다며 사회와 함께 구조적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찬민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비신자 10%만 개신교 신뢰 비신자 10%만 개신교 신뢰
line "명성교회 담임목사 재청빙하고, 세습금지법 존속해야"
line 미국인 종교 신뢰도 36%, 역대 최저치 미국인 종교 신뢰도 36%, 역대 최저치
line "문자적 성경 읽기로는 교회 성폭력 해결 못 해"
line 기윤실, 30년 만에 대중 모금…평신도 운동의 '우산' 꿈꾼다 기윤실, 30년 만에 대중 모금…평신도 운동의 '우산' 꿈꾼다
line 2019 한국교회 주요 키워드는 △전광훈 △동성애 △명성교회 세습 △목사 성범죄 △신천지 2019 한국교회 주요 키워드는 △전광훈 △동성애 △명성교회 세습 △목사 성범죄 △신천지

추천기사

line [총선과 기독교] 세상에 없던 '엄마 정치인'이 온다 [총선과 기독교] 세상에 없던 '엄마 정치인'이 온다
line 신종 코로나 맞서 의기투합한 진천 교회들, 교회봉사단 출범 "혐오 버리고 올바르게 홍보할 것" 신종 코로나 맞서 의기투합한 진천 교회들, 교회봉사단 출범
line '건강한 교회' 최소 기준 세운 교회 개혁 운동, 이제는 '혐오' 및 '극우화'와 싸워야 할 때 '건강한 교회' 최소 기준 세운 교회 개혁 운동, 이제는 '혐오' 및 '극우화'와 싸워야 할 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