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미국인 종교 신뢰도 36%, 역대 최저치
1973년 65% → 2019년 36% "신자·비신자 안 가리고 신뢰도 감소"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7.10 15:10

미국인의 종교 신뢰도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9년 갤럽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종교 신뢰도는 36%다. 1973년에 비해 30% 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갤럽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미국인의 교회와 종교 집단 신뢰도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7월 8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2019년 교회 또는 기성 종교(Church or Organized religion)에 대한 신뢰도는 지난해보다 2% 줄어든 36%로 집계됐다.

갤럽이 조사를 시작한 1973년 이래 최저치다. 미국인 종교 신뢰도는 1973년 65% 이후 계속 50~60%를 기록했으나, 2000년 60%를 찍은 후 꾸준히 감소했다. 

현재 수치도 2013년 48%, 2014년 42%, 2015~2016년 41%에 이어, 5년간 12% 감소한 것이다.

종교 집단 신뢰도 38%는 군대(73%), 소규모 사업장(68%), 경찰(53%), 대통령직·연방대법원(38%)에 이은 6번째였다. 

이번 신뢰도 조사 대상에는 개신교뿐 아니라 미국 전 종교 집단이 포함됐다. 갤럽은 2000년대 이후 급격한 신뢰도 감소 요인으로, 영화 '스포트라이트' 실제 사건인 가톨릭 성 추문 스캔들이 있다고 진단했다.

갤럽은 종교 신뢰도가 하락하는 이유로 미국 내 20%에 달하는 무종교층도 언급했지만, 신뢰도 하락은 개신교·가톨릭 신자층에서도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했다.

갤럽 링크 바로 가기(클릭)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도덕이 된 혐오, 사랑이 된 혐오
line "문자적 성경 읽기로는 교회 성폭력 해결 못 해"
line 미디어·타락·구속 미디어·타락·구속
line "한국교회, 공공성·진정성·다양성 회복해야"
line 왜 다시 미디어인가 왜 다시 미디어인가
line 교회 성폭력은 '이단', '기성 교회' 안 가린다 교회 성폭력은 '이단', '기성 교회' 안 가린다
line 종교단체 신뢰도 3.3%, 12개 기관 중 8위 종교단체 신뢰도 3.3%, 12개 기관 중 8위
line 제도권 신앙 벗어난 세속 성자들, 교회의 길을 묻다 제도권 신앙 벗어난 세속 성자들, 교회의 길을 묻다
line "복음주의 단체 조사는 예장합동 '위기감' 표출된 것"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